CU, 전 매장에 ‘차세대 POS시스템’ 도입 완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06:08:38
    CU, 전 매장에 ‘차세대 POS시스템’ 도입 완료
    고객이 직접 결제하는 ‘셀프 결제 기능’ 탑재
    정전, POS 고장 시 근무자 휴대폰으로 결제 할 수 있는 ‘모바일 POS시스템’ 개발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08:31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 ⓒCU

    편의점 CU(씨유)는 지난해 11월 첫 선을 보였던 차세대 POS(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을 전국 1만3000여 매장에 도입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을 완료한 차세대 POS시스템은 가맹점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매장 운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이 추가됐다.

    고객들이 몰리는 시간대나, 근무자가 급히 자리를 잠시 비워야 하는 경우 등 가맹점의 상황에 따라 고객이 직접 상품을 결제할 수 있는 셀프 결제 기능을 탑재했다.

    차세대 POS시스템은 결제단말기 ‘셀프 전환’ 기능을 통해, 고객이 직접 구매하고자 하는 상품(주류, 담배 등 제외)을 직접 스캔하는 방식으로 ‘고객 셀프 결제’가 가능하다.

    가맹점 별 2대 이상의 결제 단말기가 운영되는 점을 고려해 피크타임에는 계산대를 이원화하여 보다 신속한 고객 응대뿐 아니라, 최근 확산되고 있는 비대면(Untact) 트렌드에 맞춘 쇼핑 환경을 구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단말기가 고장 나거나, 정전 발생 등 POS 시스템 운영이 어려운 비상 시에도 정상적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모바일 POS 시스템’도 구축했다.

    ‘모바일 POS 시스템’은 매장 근무자의 스마트폰에 POS 결제 기능을 제공해 신용카드 결제 뿐 아니라 할인/적립 등의 다양한 프로모션도 적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정전 등 비상 상황뿐 아니라 배달서비스, 점포 외부 행사 판매 등에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각종 페이, APP신용카드, 멤버십포인트, 교통카드 등 고객들의 결제수단이 다양화되면서 POS 결제 시 여러 번의 화면 터치를 통해 별도의 결제방식을 지정해야 했다.

    하지만, 차세대 POS시스템에서는 별도의 오퍼레이션 없이 바코드 스캔만으로 해당 결제 수단을 자동 인식해 일선 점주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차세대 POS시스템 외에도 가맹점주가 매장에 상주하지 않더라고 매장 관리를 보다 쉽게 할 수 있도록 모바일, 태블릿 등 IT기기 연계 기능을 크게 강화했다.

    UI 작업으로 해외에서도 모바일로 상품 발주는 물론 다양한 매장 운영에 필요한 여러 사안들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점주 맞춤형 포털 방식으로 화면을 구성해 가맹점주가 원하는 업무에 보다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다.

    또한, 사전에 설정 해놓은 이슈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실시간 알람과 함께 매장의 영상 정보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CCTV 기능을 통해 외부에서 보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유비쿼터스 환경을 구현했다.

    송지택 BGF리테일 정보시스템본부장은 “지난 3년간 각고의 노력 끝에 개발한 ‘차세대 POS 시스템’은 업계 최고의 점포 운영시스템으로 평가 받고 있다”며 “전국 CU 매장에 도입을 완료함으로써 가맹점의 운영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