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모터쇼 오늘 개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06:08:38
    상하이모터쇼 오늘 개막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08:54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상하이모터쇼 홈페이지 캡처 ⓒ상하이모터쇼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가 16일 개막한다.

    이날 언론공개를 시작으로 25일까지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상하이모터쇼는 올해로 18회를 맞는다. 중국 국제 모터쇼는 매년 4월 개최되며 상하이와 베이징에서 격년으로 열린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판매 대수 기준으로 세계 최대인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신차들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베이징 1공장과 옌청 1공장의 생산중단 등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모터쇼에 중국형 신차들을 선보이며 반격을 모색한다.

    현대차는 신차로 중국형 신형 쏘나타와 신형 ix25, 중국형 코나인 엔씨노 전기차, 중국형 아반떼인 링동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4개 모델을 공개한다.

    또 중국시장 주력 모델인 중국형 싼타페 셩다와 수소연료전지차 넥쏘 등 양산차 4대를 전시한다.

    ▲ 현대차 중국형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

    기아차도 신차와 콘셉트카, 양산차 등 16대를 전시할 예정이다. 신차는 중국 전용 모델인 올 뉴 K3와 올 뉴 K3 플러그인하이브리드 2종이며, 미래 전기차 콘셉트카인 '이매진 바이 기아'를 선보인다.

    양산차 전시는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으로 구성했다. 스포티지 개조차와 즈파오, 이파오, KX 크로스 등 기아차 현지법인이 생산하는 중국시장 맞춤형 모델들을 출품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상하이모터쇼에서 콤팩트 SUV 쇼카인 '콘셉트 GLB'와 중국 전용 모델인 '메르세데스-AMG A35 4매틱' 신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벤츠는 또 첫 순수 전기차인 더 뉴 EQC를 중국 최초로 선보이며 중국 고급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폭스바겐은 전기 SUV인 'ID.룸즈'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ID.룸즈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라인인 'ID.패밀리'의 하나로 2021년 중국 시장에서 먼저 출시될 전기 SUV 시리즈를 미리 파악할 수 있는 모델이다.

    ▲ 인피니티 'Qs 인스퍼레이션 ⓒ인피니티

    인피니티는 상하이모터쇼에서 세계 처음으로 전시하는 차종을 전기차 스포츠 세단 콘셉트카 'Qs 인스퍼레이션'으로 정해 글로벌 업체들은 전기차에 주력하고 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