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하이 모터쇼’ 참가…중국형 신형 쏘나타 최초 공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25일 07:26:44
    현대차 ‘상하이 모터쇼’ 참가…중국형 신형 쏘나타 최초 공개
    전략형SUV 'ix25', 엔씨노EV·링동PHEV 등 친환경차 공개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12:03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현대자동차가 16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중국형 신형 쏘나타 ⓒ현대자동차


    전략형SUV 'ix25', 엔씨노EV·링동PHEV 등 친환경차 공개

    현대자동차가 중국 시장 판매 확대를 책임질 신차 4종을 대거 선보였다.

    현대차는 1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모터쇼’에서 현지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ix25, 중형 세단 신형 쏘나타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소형 SUV 엔씨노(한국명 코나) 전기차와 링둥(아반떼) 플러그인하이브리드를 내놨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전 세계 모빌리티(이동수단) 기업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고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신형 ix25는 5년 만에 완전 변경(풀체인지)을 거쳤다. ix25 시리즈는 2014년 출시 이후 37만 대 팔려나간 현대차의 베스트셀링카다. ‘ix25 - 엔씨노 - ix35 - 투싼 - 싼타페'로 이어지는 현대차의 중국 SUV라인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형 ix25의 외관 디자인은 기존 ix25 를 진보적으로 계승하면서 강인하고 대담한 스타일을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신형 ix25는 젊은 고객층을 주요 타깃으로 올해 하반기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중국형 모델을 처음 선보였다.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된 중국형 신형 쏘나타는 국내 신형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에 중국 소비자의 감각에 맞춘 디테일 디자인을 적용해 새로운 느낌을 그려냈다.

    또한 국내 모델 대비 전장과 휠베이스를 35mm 확대해 롱후드 스타일의 스포티하고 혁신적인 차체를 구현하고 동급 최대 수준의 제원을 갖췄다. 첨단 편의·안전 사양 및 통합형 디스플레이 등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최근 판매를 개시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ix25,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앞세워 중국에서 판매 확대를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엔씨노 전기차와 링둥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현지 친환경차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정책 및 규제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차량 전동화(전기차·하이브리드 등 전기 구동력 활용)’와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고성능차’ 분야를 향한 목표를 소개했다. 특히 고성능 브랜드 N 차량과 여러 콘텐츠를 전시하고 진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대차는 상하이모터쇼에서 2880㎡ 규모의 전시 공간(부스)을 꾸리고 신형 ix25 등 13대의 차량을 선보인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