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노조 "국토부 제재 철회요구…中운수권 배분 제한 풀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1:17:32
    진에어 노조 "국토부 제재 철회요구…中운수권 배분 제한 풀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17:23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진에어 777-200ER.ⓒ진에어


    진에어 노동조합이 정부가 진에어에 가하는 신규 운수권 배분 제한 등 제재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진에어 노조는 16일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진에어 제재를 철회하고 중국 신규 운수권 배분에 참여시키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중국 신규 운수권 배분에서 처음부터 진에어를 배제한 것은 심각한 불공정 행위"라며 "모든 항공사가 이번 운수권 배분에 사활을 걸고 있는 지금 무슨 근거로 진에어를 배제했느냐"고 항의했다.

    진에어는 지난해 조현민 전 부사장이 '물컵 갑질'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한 제재로 작년 8월부터 신규 운수 노선 배분과 신규 항공기 등록 제한 등 제재를 받고 있다.

    국토부가 최근 중국 운수권 배분 신청을 받는 과정에서 진에어도 신청서를 냈지만, 사실상 배제된 것으로 알려지자 이날 노조가 항의한 것이다.

    노조는 "지난 9개월간 진에어 노사는 뼈를 깎는 노력으로 국토부 제재 해결을 위해 노력했다"며 제재 해제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우리의 애절한 목소리를 전달하고 장관이 우리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직접 만나서 듣겠다"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의 면담도 요구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