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대전‧부산서 3101억원 규모 재개발 수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1일 12:15:04
    SK건설, 대전‧부산서 3101억원 규모 재개발 수주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17:47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SK건설은 대전 ‘중앙1구역’과 부산 ‘부곡2구역’ 등 2개 사업장에서 재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SK건설이 지난 13일 수주한 대전 중앙1구역 재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소제동 일대에 지하2층~지상28층, 6개동 총 618가구 규모의 아파트 및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2021년 7월 착공 및 분양, 2024년 1월 입주예정이다. 총 도급액은 1146억원이다.

    중앙1구역은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내 재개발 사업지로, 대전역 일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의 한 축으로 주목받는 곳이다. 우수한 교통여건 또한 장점이다. 대전로와 중앙로를 통해 지역 내 빠른 이동이 가능하고, 대전역 동광장에 인접해 KTX와 SRT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김수환 SK건설 도정영업2실장은 “대전역과 인접한 중앙1구역은 뛰어난 입지조건과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으로 향후 미래가치가 높은 곳”이라며 “SK건설의 특화설계와 우수한 시공능력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조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같은 날 수주한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 279번지 일대에 지하4층~지상42층, 13개동 총 2348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SK건설은 GS건설, 포스코건설과 컨소시엄을 통해 이 사업에 참여했으며, SK건설의 도급액은 1955억원 규모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