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패스트트랙' 키를 쥔 바른미래…오늘 의총서 결론 나올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5일 15:12:04
    '선거제 패스트트랙' 키를 쥔 바른미래…오늘 의총서 결론 나올까
    여야, 바른미래당 의총 예의 주시
    나경원, 소속 의원들에게 '비상 대기' 요청
    기사본문
    등록 : 2019-04-18 03:00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여야, 바른미래당 의총 예의 주시
    나경원, 소속 의원들에게 '비상 대기' 요청


    ▲ 지난 3월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은 18일 의원총회를 열어 선거제 개편안’을 포함한 패스트트랙 3법(선거제개편‧공수처‧검경수사권) 추진 여부를 놓고 '끝장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이날 바른미래당 의총에서 나온 결과에 따라 향후 여야 4당의 단일안에 성패가 갈릴 전망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17일 당 소속 의원들에게 이날 의원총회를 소집한다고 공지했다. 의총에서 논의될 현안은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4.3 보궐선거 패배 후 당 수습 방안 등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의총은 내홍이 깊어지는 당의 향방을 가를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그간 유승민 전 대표를 비롯한 옛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선거제 개편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물론이고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법 등을 '패키지'로 처리하는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면서 지도부와 대립각을 세웠다.

    앞서 유승민 전 대표는 지난 9일 연세대학교 강연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 패스트트랙은 반드시 가서 막아야겠다"며 "국회 전체가 다수의 횡포로 밀어붙이는 것도 맞지 않고 당 안에서 수의 힘으로 밀어붙이는 것도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다만 당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에서 "선거제·패스트트랙에 반대하시는 분들이 계셔도 일단 결국 다수의 의견에 따르게 되지 않을까 싶다"며 "소수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수 있지만 바른미래당은 선거제 개편에 운명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니까 소수의 반대하는 분이 계셔도 안 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의 시선은 이날 바른미래당의 의총에 쏠려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소속 의원들에게 국회에서의 비상 대기를 요청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도 문재인 정부의 1호 공약이 '권력기관 개혁'인 만큼 바른미래당의 결정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국회법에 따르면 안건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할 시 재적 의원의 60%(180명) 이상 또는 해당 상임위 재적 60% 이상이 찬성해야 가능하다. 따라서 한국당(114석)에 이어 바른미래당(29석)까지 반대하게 될 경우 사실상 패스트트랙 지정은 물 건너간다.

    현재 여야 4당이 이번주 내로 공수처와 패스트트랙에 대한 논의를 끝내야 한다는 공감대는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열쇠'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어떤 결론을 내리느냐에 따라 각 당의 운명이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