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철도박물관 재개관…한달 무료개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06:54:02
    5월 철도박물관 재개관…한달 무료개방
    기사본문
    등록 : 2019-04-18 16:43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 철도박물관 전경. ⓒ코레일

    125년 철도 역사를 담은 철도박물관이 다음 달 4일부터 시작되는 국내 최대 철도 행사인 ‘의왕 철도축제’에 맞춰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온다.

    18일 코레일에 따르면 철도박물관 30주년을 기념해 작년 12월부터 진행된 전시관 콘텐츠 개편과 편의시설 확충을 마치고 다음달 1일부터 재개관한다.

    철도박물관은 휴관 기간 기다려준 관람객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다음 달 한 달 동안 무료로 개방된다.

    이번 콘텐츠 개편은 조선말기 공무아문 산하 철도국 설립부터 시작된 철도 역사를 새롭게 조명하고 KTX 평창올림픽 문화유산 지정, 남북철도 연결사업 등 최근 이슈까지 담기 위해 진행됐다.

    새롭게 선보이는 콘텐츠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철도 영웅들 ▲올림픽 문화유산 ‘KTX’ ▲대륙철도로 향하는 한국철도 등으로 과거부터 미래까지의 철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다양한 테마로 구성될 예정이다.

    가족 단위 관람객도 불편 없이 관람할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 수유실, 어린이 휴게실 등의 편의 시설도 새롭게 마련했으며 시청각 자료를 대폭 추가하고 열차운전체험설비도 전면 개량하는 등 즐길 거리도 확대했다.

    한편 철도박물관은 재개관을 위해 지난 5일 각 분야 철도전문가로 구성된 ‘전시콘텐츠 고증위원회’를 열고 콘텐츠의 역사적 진위여부를 검증했다. 고증위원회는 앞으로도 박물관 전시 사업에 대한 고증과 자문을 계속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5일부터 숨겨진 철도의 보물을 찾아 많은 사람에게 공개하기 위한 ‘철도 유물 모으기’ 운동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개하고 있다. 수집된 유물은 선별을 거쳐 철도박물관에 전시될 계획이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철도박물관은 철도 역사를 담은 공간으로 재탄생 됐다”며 “푸른 5월 철도박물관을 찾아 역사와 함께 숨쉬어온 철도를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