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음주운전, 언론 보도 막았다? 경찰 "사실무근" 결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06:36:10
    최종훈 음주운전, 언론 보도 막았다? 경찰 "사실무근" 결론
    기사본문
    등록 : 2019-04-18 17:26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경찰이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는 걸 무마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경찰이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언론보도 무마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렸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8일 "사건 관계자들의 휴대전화와 계좌 내역 등을 분석한 결과 보도 무마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경찰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최종훈이 음주운전으로 절발된 당시 한남파출소 직원 16명의 계좌와 통화 내역을 확인했지만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정황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교통과장과 서장의 휴대전화도 포렌식해 분석했지만 관련 정황은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 측은 "최종훈이 기자에게 보도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한 사실은 전혀 없었다. 검거된 이후에도 '연예인인데 보도가 나가지 않게 해달라'는 식의 이야기를 한 사실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운전이 적발되자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된 상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