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품질 논란, 정부 민관합동 TF 가동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6일 07:35:01
    5G 품질 논란, 정부 민관합동 TF 가동
    수신 가능범위 확대, 끊김 현상 해결 등 서비스 안정화 추진
    기사본문
    등록 : 2019-04-19 15:55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한국이 지난 3일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SM타운 '케이팝 스퀘어' 외벽 디지털 사이니지에서 방영되는 5G 단말기 광고. ⓒ 연합뉴스

    수신 가능범위 확대, 끊김 현상 해결 등 서비스 안정화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상용서비스 안정화 및 품질개선을 위해 과기정통부, 이동통신사, 제조사 등으로 구성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운영한다고 19일 발혔다.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하여 대국민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는 오는 23일에 개최될 예정이며, 앞으로 매주 회의를 개최하여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민들이 5G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 및 이동통신사 제조사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 현장에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이와 병행해 과기정통부는 매일 5G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개최해 품질개선 정도, 민원추이 등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한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주관하는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