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QLED 8K, 미술대회 작품 심사 활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9:19:23
    삼성전자 QLED 8K, 미술대회 작품 심사 활용
    삼성생명 주최 '제 39회 청소년 미술대회' 예선 심사
    기사본문
    등록 : 2019-04-24 11:05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김종수 한국미술협회 부이사장이 23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생명 대강의장에서 삼성 QLED 8K TV를 활용해 삼성생명이 주최하는 '제 39회 청소년 미술대회' 예선 작품을 심사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생명 주최 '제 39회 청소년 미술대회' 예선 심사

    삼성전자는 퀀텀닷과 8K 고해상도 기술이 접목돼 현존하는 최고의 화질을 자랑하는 삼성 QLED 8K TV가 삼성생명이 주최하는 '제 39회 청소년 미술대회' 예선 심사에 활용된다고 24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지난 1981년 '전국사생실기대회'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 누적 참가자가 547만명에 이르는 명실공히 국내 최고 권위의 청소년 미술 대회 중 하나다.

    특히 올해 행사는 국내 청소년 미술대회에서는 처음으로 응모작 접수와 심사 등을 디지털 방식으로 진행해 화제다.

    참가자들이 자신의 작품을 디지털 이미지로 변환해 대회 홈페이지에 업로드하면 심사위원들이 삼성 QLED 8K TV를 통해 작품을 심사한다.

    삼성 QLED 8K TV는 탁월한 색재현력, 최대 5000니트(nit) 밝기, HDR10+등이 제공하는 높은 명암비와 생동감 있는 화질은 물론 인공지능(AI) 기반 '퀀텀 프로세서'를 통해 입력된 영상·이미지 소스에 상관없이 8K 수준 화질로 변환해 준다.

    이 대회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한국미술협회 김종수 부이사장은 “과거에는 수많은 작품을 바닥에 펼쳐 놓고 일일이 심사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며 "올해는 삼성 QLED 8K TV를 통해 고화질 이미지로 각 작품의 세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살펴 볼 수 있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 1만1000여명이 넘는 초·중·고 학생들이 참가했으며 예선 심사를 통과한 300명은 내달 18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삼성생명 휴먼센터에서 진행되는 본선 대회에 참가한다.

    본선 진출자는 5월 2일에 발표되며 본선을 거친 최종 수상자는 5월 29일 발표될 예정이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