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Q 영업익 1조3665억, 전년비 69%↓...'어닝쇼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7일 06:23:44
    SK하이닉스, 1Q 영업익 1조3665억, 전년비 69%↓...'어닝쇼크'
    2016년 3분기 이후 최저…영업이익률 20%로 급감
    매출액 6조7727억…2Q부터 메모리 업황 개선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08:41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M14공장 전경.ⓒSK하이닉스
    전년동기·전분기 대비 69% 감소...영업이익률 20%로 급감
    매출액 6조7727억원...2Q부터 메모리 업황 개선 기대


    SK하이닉스가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대로 추락했다.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과 수요 감소로 직격탄을 맞으며 수익성 지표도 20%대로 급락했다.

    SK하이닉스는 25일 공시를 통해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기준) 2019년 1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6조7727억원, 영업이익 1조3665억원, 순이익 1조102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메모리 수요 둔화에 따른 출하량 감소와 예상보다 빠른 가격 하락에 따른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전 분기와 전년동기 대비 모두 69% 감소했다. 이에따라 전년동기 50%였던 영업이익률도 20%로 급감했다. 매출도 전년동기 대비 22% 줄었다.

    D램은 계절적인 수요 둔화와 서버 고객의 보수적인 구매가 지속되면서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8% 감소했으며 평균판매가격(ASP)은 27% 하락했다.

    낸드플래시도 높아진 재고 부담과 공급업체 간 경쟁심화로 평균판매가격은 32% 하락했다.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6% 감소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분기(2분기)부터는 모바일과 서버용 D램 수요가 하락 추세에서 벗어나 개선되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했다. 6기가바이트(GB)에서 12기가바이트(GB)에 이르는 고용량 D램을 채용하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함께 서버용 D램 수요도 점차 늘어 분기 후반으로 갈수록 수요가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낸드플래시 시장은 1년 이상 가격 하락이 지속되면서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했으며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채용 비율 확대와 함께 IT기기에 탑재되는 낸드의 용량 증가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SK하이닉스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 메모리 시장 하강국면에 대처할 계획이다.

    D램은 미세공정 전환을 중심으로 수요 증가에 대응한다. 1세대 10나노급(1x·10나노 후반대) 비중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하반기부터 2세대 10나노급(1y·10나노 중반대)도 컴퓨팅 제품 위주로 판매를 시작한다.

    고용량 D램 채용을 지원하는 신규 서버용 칩셋(Chipset) 출시에 맞춰 고용량 64GB 모듈 제품 공급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낸드플래시는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다. 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3D 낸드 초기 제품인 2세대(36단)와 3세대(48단) 생산을 중단했으며, 72단 비중을 늘린다.

    또 96단 4D 낸드로 하반기 SSD 시장과 모바일 시장에서의 입지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청주 신규 M15 공장에서의 양산 전개는 수요 상황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속도를 늦춘다. 이에 SK하이닉스의 올해 낸드 웨이퍼 투입량은 지난해보다 1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메모리 수요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와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공존하는 시장에서 원가절감과 품질확보에 집중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만의 본원적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