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조두순 얼굴 공개…신동엽 '충격·참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19일 19:11:04
    '실화탐사대' 조두순 얼굴 공개…신동엽 '충격·참담'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08:5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조두순의 얼굴을 전격 공개한 MBC '실화탐사대'의 시청률이 상승했다.방송 캡처

    조두순의 얼굴을 전격 공개한 MBC '실화탐사대'의 시청률이 상승했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실화탐사대'는 시청률 6.0%(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이 기록한 4.4%보다 1.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5%(닐슨코리아·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고 MBC는 전했다.

    2008년, 8세였던 여아를 납치해 잔혹하게 성폭행했던 조두순. 그의 출소를 600여일 앞두고 '실화탐사대'는 '성범죄자 알림e'의 관리 실태를 확인했다.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성범죄자의 실거주지로 등록된 곳 중에는 공장, 공터 등 황당한 장소들이 상당수 섞여 있었고, 신고된 거주지에 살지 않는 범죄자도 있었다.

    서혜정 아동학대 피해 가족협의회장은 "성범죄자 이름조차 일반 국민은 아무도 모르는데 어떻게 '성범죄자 알림e'에서 검색을 하라는 것인가. 성범죄자가 이웃에 살고 있으니, 국민들이 알아서 피하라는 것"이라며 현 제도의 문제를 지적했다.

    있어서는 안 될 장소에서 버젓이 생활하고 있는 성범죄자들도 있었다. 초등학교 바로 앞에 거주하는 성범죄자, 미성년자를 성폭행하고도 다시 같은 장소에서 목회 활동을 하고 있는 목사, 보육원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아동성범죄자 등 그들은 오늘도 우리 아이들 곁을 맴돌고 있었다. 아동대상 성범죄는 재범률이 50%를 넘는데도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었다.

    국민을 경악하게 했던 조두순은 신상공개 적용 대상에서 빠져 있다. 2010년 4월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8조 2항(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 조항이 만들어지기 전에 벌어진 사건이라는 이유로 신상공개 적용 대상에서 벗어난 것.

    이에 '실화탐사대'는 깊은 고민 끝에 조두순의 얼굴을 최초로 공개했다. 무엇보다 우리 아이들의 안전이 가장 소중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조두순의 얼굴이 공개되는 순간은 시청률 6.7%를 기록했다.

    김정근 아나운서는 "우리 사회가 경각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옆에 앉은 신동엽은 참담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진행자 신동엽은 "안타깝고 여러가지 마음이 생기면서 되게 힘들다"고 말했다. 특성범죄자 알림e에 기록된 성범죄자들의 신상정보 관리 허점을 꼬집은 그는 "아이들 곁에 성범죄자들이 못 가게 하려고 취업제한이 생긴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아동 성범죄자가 과거를 숨기고 다시 아이들에게 몹쓸 짓을 할 수 있었던 건가"라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