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열풍…남궁민표 다크 히어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19일 19:11:04
    '닥터 프리즈너' 열풍…남궁민표 다크 히어로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08:47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표 다크 히어로가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했다.ⓒ KBS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표 다크 히어로가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는 이재준(최원영 분)을 고발, 전면전을 선포하는 나이제(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나이제는 이재준을 잡기 위해 더 쎈캐(?)로 흑화했다. 정민제(남경읍 분)의 도움으로 이재준을 저격하려 했으나 실패, 오히려 정민제 의원이 숨을 거두게 된 것. 이에, 나이제는 “무릎 꿇리고, 사과를 받아내야겠다. 이젠 먼저 치겠다”며 또 다른 계획을 진행하기 시작, 긴박한 전개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나이제는 이재준의 비리 자료와 이덕성 회장의 실물주식을 찾기 위해 움직였다. 특히, 장애인 부부 교통사고의 가해자인 홍남표(백승익 분)의 배후에 이재준이 있음을 미리 짐작한 나이제. 그는 한발 앞서 실물주식을 빼돌리는가 하면, 한소금(권나라 분)과 오정희(김정난 분)의 도움으로 해외로 도망가려던 홍남표를 붙잡는데 성공했다.

    이재준의 앞에서 언제나 저자세로 일관하던 나이제는 정민제 의원의 장례식장에서 다시 마주한 이재준에겐 한없이 당당했다. 태연한 모습으로 조문을 하던 나이제는 상주와의 맞절에서 마지못해 절을 하는 이재준과는 다르게 멀뚱하니 서있는가 하면, 절을 하다 말고 노려보는 이재준에게 “제가 천주교로 개종했다”며 도발, 특유의 깐족거림으로 일격을 가하는 모습에선 웃음뿐만 아니라 속 시원함까지 자아냈다.

    또한, “정의원에게 인사는 제대로 했냐. 난 우리 엄마 장례식 때 인사도 못한 게 아직도 응어리가 맺혔다”며 협박하는 이재준을 오히려 매섭게 반격하는가 하면, 약에 취한 채 교통사고 배후가 하느님이라며 웃는 홍남표에게 분노, 뺨을 때리는 모습으로 사이다를 선사하는 등 다크 히어로다운 면모를 드러내기도.

    결국 승기는 나이제가 잡았다. 끝까지 자백하지 않는 홍남표에게 영웅심리가 있다는 것을 알게된 나이제는 서늘하던 태도를 버리고 느긋한 모습과 특유의 언변으로 홍남표를 자극하기 시작했다. 이후 무시와 비웃음으로 일관하던 나이제는 결국 진술을 받아 냈고, 자백을 바탕으로 고발장을 접수,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이끌어 냈다.

    이처럼 남궁민은 다크 히어로 나이제를 진정성 있는 연기와 세심한 표현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대립 구도에서는 누구보다 강렬함으로, 긴장을 완화하는 장면에선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유쾌하게 그리고 있는 남궁민이 앞으로 어떤 통쾌함을 선사할지 기대가 모인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