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파문' 박유천 동생 박유환 "나는 울지 않는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19일 19:11:04
    '마약 파문' 박유천 동생 박유환 "나는 울지 않는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09:25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박유천 동생 박유환이 심경을 밝혔다. 박유환 트위치TV 영상 캡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파문으로 연예계에서 사실상 퇴출된 가운데, 동생이자 배우 박유환이 심경을 밝혔다.

    박유환은 24일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트위치를 통한 개인 방송에서 자신의 팬들과 소통했다. 전날 박유천의 마약 양성 반응 소식이 전해지자 휴방했던 박유환이 다시 마이크를 잡은 것.

    방송에서는 "힘내라" "강해져야 한다" 등 팬들의 격려 메시지가 쏟아졌다.

    이에 박유환은 "걱정해줘서 고맙다"며 "나는 울지 않는다. 우리 엄마도 괜찮다. 우리 가족 다 괜찮다"고 팬들을 위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도 강해지길 바란다"고 인사를 건넸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국과수로부터 박유천의 다리털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됐다는 결과를 받고 박유천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마약 양성 반응 결과가 나오자 "신뢰 회복이 어렵다"며 전속 계약 해지 소식을 전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