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 53개사 선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10:15:58
    해수부,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 53개사 선정
    창업 7년 이내 혁신기업 대상…해양바이오·양식·수산식품 등 분야별 발표
    기사본문
    등록 : 2019-05-10 06:00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창업 7년 이내 혁신기업 대상…해양바이오·양식·수산식품 등 분야별 발표

    해양수산부가 10일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 53개사를 선정해 발표했다.

    해수부는 문재인 정부의 중소벤처 주도 창업과 혁신성장 정책 역량 집중에 발맞춰 해양수산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소개해 벤처 창업의 붐을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은 해양수산 분야에서 최초로 기술을 개발했거나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기업, 연구개발(R&D) 성과가 우수한 기업, 벤처캐피탈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아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으로, 창업한 지 7년 이내의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스타트업 53개사는 해양바이오, 첨단해양장비, 해양환경, 친환경선박, 해양레저, 스마트 해운물류, 양식, 수산식품 등 해양수산 신산업의 다양한 분야에서 선정됐다.

    ▲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 53개사 현황. ⓒ해수부

    선정된 기업의 주요사례를 살펴보면, ㈜타스글로벌은 수중에서 굴곡진 선박 표면에 부착해 이동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한 ‘선박 청소‧검사 로봇’을 개발했다.

    이 회사는 한국을 비롯해 노르웨이, 독일, 영국, 일본 등에서 인증서를 획득했으며, 벤처캐피탈 등으로부터 약 3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아라움은 오징어, 새우 등 각종 수산물을 눅눅해지는 현상 없이 먹을 수 있게 튀긴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2012년 창업 이래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작년에는 홍콩의 비지비(BUSYBEE)사와 1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보비씨엔이㈜는 굴 껍질에서 추출된 탄산칼슘을 이용한 항산화 및 항노화 기능성 제품을 판매하는 기업으로, 2016년에 중국, 일본 등 해외 특허 출원을 했으며, 1억원의 크라우드 펀딩에 성공하기도 했다.

    해수부는 이 같은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53개사에 벤처캐피탈 등 투자기관의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기업 투자홍보(IR) 기회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해수부가 추진하는 산업화 연구개발(R&D) 사업과 창업 지원사업의 대상을 선정할 때 가점을 부여해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벤처 창업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으며, 미국의 우버, 에어비앤비, 중국의 샤오미 등 많은 스타트업들이 세계 경제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라며 “해수부는 해양수산 유망 스타트업의 든든한 후원자가 돼 해양수산 분야가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