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현 전 소속사 대표 "6개월 전엔 밝았는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22:09:32
    조수현 전 소속사 대표 "6개월 전엔 밝았는데"
    기사본문
    등록 : 2019-05-10 15:15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조수현의 전 소속사 대표가 조수현의 극단적 선택 소식을 접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 조수현 공식 프로필

    '극단적 선택'으로 병원에 긴급 이송된 배우 조수현(37)의 전 소속사 대표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10일 조수현의 전 소속사 씨에이치이엔티 대표는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얼마 전에도 봤다. 6개월 전엔 만나서 술도 즐겁게 마셨다. 매우 밝았다"고 전했다.

    근황에 대해선 "인테리어 회사에 다닌다고 했다"면서 "2~3개월 전에는 메시지로 안부를 주고받았는데 충격이다"라고 말을 잊지 못했다.

    조수현은 씨에이치이엔티를 이미 7~8년 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수현은 9일 오후 11시 23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조수현은 동생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