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 한일관계 개선 원한다면서도…"징용배상은 韓 책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22:33:03
    日 외무, 한일관계 개선 원한다면서도…"징용배상은 韓 책임"
    기사본문
    등록 : 2019-05-12 14:3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한일관계의 개선 의지를 밝히면서도 징용 피해자 배상은 여전히 한국 정부의 책임이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12일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전날 고노 외무상은 삿포로에서 열린 요미우리 비즈니스 포럼 2019에서 '향후의 일본외교 방향'이란 주제의 연설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재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일본과 미국, 한국의 연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노 외무상은 악화한 한일관계에 대해 "정치적인 면에서 잘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며 개선 의지를 나타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그러나 양국 관계를 얼어붙게 한 직접적인 원인이 된 일제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처리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이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제 전범 기업의 배상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을 내린 것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수용 거부를 고수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사법부가 내린 판결에 행정부가 간여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