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해양레저관광 키운다…5년간 3000개 신규 일자리 목표”

실시간 뉴스
    정부 “해양레저관광 키운다…5년간 3000개 신규 일자리 목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발표…2023년 해양레저관광객 연 1000만명 달성
    7대 권역별 인프라 및 K-Ocean Route 조성, 체험·체류형 관광콘텐츠 확대
    기사본문
    등록 : 2019-05-15 10:00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발표…2023년 해양레저관광객 연 1000만명 달성
    7대 권역별 인프라 및 K-Ocean Route 조성, 체험·체류형 관광콘텐츠 확대


    정부가 지난달 관광산업 활성화를 선언한 이후 그 전략으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정책을 적극적·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나라의 특성을 활용, 연안별 특색을 살린 다양한 해양레저 활동을 통한 색다른 체험과 문화가 함께하는 여행 트렌드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전국 권역별로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개발해 호주의 골드코스트, 멕시코의 칸쿤과 같은 해양관광 명소를 조성하겠다는 계획 하에 5년 내인 2023년까지 연 1000만명의 관광객 달성과 3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으로 전국을 7대 권역으로 설정하고 맞춤형 해양레저관광 명소 조성,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 강화, 마리나·크루즈 산업 등 4대 핵심 산업 육성, 친수문화 정착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는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누고, 우선 마리나 거점인 군산, 수중레저 거점인 강원도 고성과 제주, 해양치유 거점인 전남 완도 등을 해양레저 체험 및 창업 지원 등이 종합된 복합시설을 갖춘 해양레저관광 거점으로의 개발을 시작했다.

    7대 권역에는 ▲수도권(도시위락형 마리나) ▲서해안권(해양문화·생태관광) ▲다도해권(섬·연안·어촌 연계 체험) ▲제주권(수중레저) ▲한려수도권(휴양·치유형 체류) ▲동남권(친수문화 선도) ▲동해안권(해양레저스포츠) 등으로 2024년까지 거점 테마 콘텐츠를 조성하겠다는 방침이다.

    ▲ 해양레저관광 전국 7대 권역 구상도 및 권역별 거점 조성안 ⓒ해수부

    또 해양레저관광 거점, 어촌뉴딜 300사업지, 해양치유시설 등 주요 관광거점을 U자형으로 연결하는 전국일주 바닷길인 일명 ‘케이오션루트(K-Ocean Route)’를 구축해 주요 관광자원이 연결되는 여행코스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로는 기존의 어촌관광과 낚시관광 등에 생태학습, 문화체험 등으로 특화시키고 레저선박으로 이동 가능한 섬 연계 관광코스 개발과 반려동물 동반, 서핑 전용 등 특색 있는 테마 해수욕장도 조성한다.

    성장가능성이 높은 해양치유·마리나·크루즈·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산업을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한 정책도 추진한다.

    해양재원을 활용한 건강관리와 휴양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는 융복합산업인 해양치유 산업의 육성을 위해 근거법률을 제정하고, 지자체와 함께 전문인력 양성, 관련시설 조성, 시범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산업화 선도사례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마리나 34곳(2355선석) 외 추가로 해운대·후포·웅천·방아머리·왜목·진해명동 등 6곳에 거점형 마리나를 조성한다. 마리나비즈센터를 만들어 관련 투자를 적극 유치하기 위한 규제 완화 및 체험기회 확대도 추진한다.

    최근 중국발 크루즈 입항 취소로 관광객이 급감한 크루즈 산업은 외국 크루즈 국내 귀항을 유치하는 포트세일즈 활동 확대와 국내 항만에서 일본과 러시아뿐만 아니라 대만, 홍콩 등 동남아까지 크루즈 관광이 가능토록 항로의 다양화를 꾀한다.

    2020년까지 10만 명 수요를 예측, 크루즈선 대형화 및 기항 확대에 대비한 크루즈 부두·터미널 등도 지속 확충하고 국제선사 출범 여건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요 급증세인 수중레저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바다 속 경관이 우수한 지역을 해중경관 지구로 지정하고 우수 해중경관 다이빙 지점도 조성해 홍보한다. 해중경관이 뛰어난 제주와 강원 고성 등에 다이빙 지원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친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교육·체험의 기회를 늘린다. 해양레포츠 체험교실과 생존수영교실 운영을 확대하고 패들보트, 서핑 등 신규 종목도 도입할 예정이다. 해양교육 문화 육성 기관 건립과 해양문화 순회 콘서트, 해양문화 콘텐츠 제공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목표로 한 5년간 연 1000만명 해양레저·섬 관광 관광객과 3000개 신규 일자리 조성과 관련해서는 최근 몇 년간 빠른 증가세를 보인 해양관광 추세를 감안해 인프라와 콘텐츠가 보완되면 충분한 가능성이 엿보인다는 해수부의 설명이다. 2017년 기준 해양레저관광객은 580만 명이며, 섬 관광 방문객은 659만 명으로 파악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해양관광의)이 같은 예상치는 해수욕장 연인원과 낚시 인구를 제외한 요트체험, 수중레저, 해양관광객 등을 합산한 데이터로 연 1000만명 인원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매년 체크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규 일자리에 대해서는 마리나 산업이나 수중레저 산업 부문과 관련된 관광업체, 벤처 기업 등에서 정부 예산지원에 따른 일자리 창출 가능성을 근거로 3000명을 추산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