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제외한 여야 4당, 황교안 광주行에 "징계가 먼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8:13:18
    한국당 제외한 여야 4당, 황교안 광주行에 "징계가 먼저"
    바른미래당도 "선(先) 징계·후(後) 광주 방문해야"
    黃은 "내 길 가겠다"…당내에선 "이미 징계 마쳤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5-15 16: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바른미래당도 "선(先) 징계·후(後) 광주 방문해야"
    黃은 "내 길 가겠다"…당내에선 "이미 징계 마쳤다"


    ▲ '민생투쟁대장정'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부림시장을 방문해 지지자 및 반대단체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5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오는 18일 광주를 찾는 것과 관련 "'5·18 비하 발언 당사자에 대한 징계가 선행돼야 한다"고 압박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황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게 진정성 있는 행보인지 의문스럽다"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망언을 한 의원은 징계도 하지 않고, 5·18 진상규명위원은 제대로 추천하지도 않은 채 '망언 의원'을 호위한 극우 유튜버를 (토크콘서트에) 초청했다"며 선(先) 징계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tbs 라디오에 출연해 "황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것은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본다"고 힐난했다. 이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을) '폭도', '북한군 침투'라고 한 사람들을 징계하지 않고 광주로 내려가겠다는 것은 결국 가서 물병 맞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정숙 민주평화당 5·18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대변인 역시 "그동안 5·18 진상을 밝히는 일에 게을렀던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을 반대한다"고 했다. 주승용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특별법에 의해 5·18 진상조사위원을 빨리 선임하고 망언을 한 의원들에 대해 어떻게 처리하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힌 뒤 광주에 오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여야 4당의 집중 공세에 "내 길을 가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날 대전에서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시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비유한 이종명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지만, 징계를 확정하기 위한 의원총회는 수개월째 열지 않고 있다.

    한국당 내에선 "비하 당사자들에 대한 징계가 다 끝났는데 5·18 기념식을 앞두고 왜 징계를 요구하느냐"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김순례 최고위원은 당원권이 정지됐고 김진태 의원은 사실상 처벌할 것도 없다. 이 의원은 제명 조치를 당했지만 의총이 열린다고 해서 정말 제명되겠느냐"라고 반문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