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유성엽에 "바른미래당 우향우? 전진만 한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23:12:17
    오신환, 유성엽에 "바른미래당 우향우? 전진만 한다"
    유성엽 "바른미래당 우향우 걱정할 사람 내가 아닌 '민주당'"
    기사본문
    등록 : 2019-05-16 15:04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유성엽 "바른미래당 우향우 걱정할 사람 내가 아닌 '민주당'"

    ▲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는 16일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향해 "제가 당선되니 우경화되는 것 아니냐는 말씀을 하셨는데 저는 좌로도 우로도 안 가고 전진만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유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은 자강해서 우리가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결의를 했기 때문에 전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평화당은 늘 민생을 우선해서 현장에서 그 역할을 담당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점에서 우리 바른미래당과 협력할 여지가 많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하루빨리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유 원내대표님과 많은 부분 의논하겠다"고 했다.

    이에 유 원내대표는 "우향우 걱정할 사람은 유성엽이 아니고 더불어민주당에서 걱정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 우향우를 걱정할 사람은 민주당이다. 저는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며 웃으며 답했다.

    그러면서 "사보임 문제도 원점으로 되돌려놓는다고 들었다"며 "사보임 문제를 되돌려놓은 것은 좋은 일이지만 그렇게 해서 선거제 문제, 특히 진정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도록 적극 역할 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오 원내대표는 "말씀하신 부분에 100% 동감하고 패스트트랙은 원내대표 한 분이 새로 돼서 거스를 수 있는 건 아니다"라면서 "다만 내용에서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부분이 여전히 있고 그래야만 우리가 본회의에서 통과 가능성을 높이는 부분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