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흥식 대행 체제’ KIA, 터커와 반등 이룰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11:12:18
    ‘박흥식 대행 체제’ KIA, 터커와 반등 이룰까
    박흥식 감독대행 체제서 첫 승리
    새로운 외국인 터커, 수비서 출중한 실력
    기사본문
    등록 : 2019-05-18 06:00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KBO리그 데뷔전을 치른 프레스턴 터커. ⓒ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의 자진 사퇴로 박흥식 대행 체제로 전환한 KIA 타이거즈가 6연패에서 탈출하며 분위기 반등을 예고했다.

    KIA는 17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전날 김기태 감독의 고별 경기마저 패하며 6연패 늪에 빠졌던 KIA는 박흥식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 첫 경기에서 의미 있는 승리를 챙겼다.

    KIA는 김기태 감독 사퇴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우선 코칭스태프 보직을 개편했다.

    총괄 코치 제도를 폐지하고, 김민호 야수 총괄코치를 수석코치로 임명했다.

    이어 1군에 있던 강상수 투수 총괄코치와 이대진 투수 코치, 코우조 타격 코치가 퓨처스로 이동하고, 퓨처스에 있던 정성훈 타격 코치와 앤서니 르루 코치가 1군으로 자리를 옮기는 등 변화를 주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여기에 기존 외국인 타자 제레미 해즐베이커의 대체 선수로 프레스턴 터커와 계약을 체결하며 전력 공백을 최소화했다.

    특히 이날 한화전을 통해 준수한 활약을 펼친 터커가 KIA의 새로운 복덩이로 떠오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발 좌익수 겸 5번 타자로 KBO리그 데뷔전을 치른 터커는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만족스러운 타격 성적은 아니지만 첫 타석부터 안타를 신고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별다른 적응 기간도 없었기에 타격은 앞으로 더 나아질 수 있는 부분이다.

    공격보다 주목을 받았던 것은 그의 수비 능력이다.

    터커는 1회말 한화 제라드 호잉의 펜스 앞 뜬공 타구를 침착하게 처리했고, 3회말에는 라인드라이브로 뻗어나가는 양성우의 까다로운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는 호수비를 선보이기도 했다.

    KIA 입장에서는 터커가 합류한 첫 경기서 연패를 끊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준수한 데뷔전을 치른 터커가 KBO리그 무대에 빠르게 적응하며 KIA 반등에 힘을 보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