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오늘 구속 후 첫 소환조사…'모르쇠' 전략 수정할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9일 22:37:29
    김학의, 오늘 구속 후 첫 소환조사…'모르쇠' 전략 수정할까
    '모르쇠' 전략 수정 가능성… 윤중천과 대질은 미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5-19 10:4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건설업자에게 뇌물·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된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첫 소환조사를 받는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건설업자에게 뇌물·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된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오늘 첫 소환조사를 받는다.

    19일 검찰 등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이날 오후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차관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 전 차관이 구속된 지 사흘 만에 이뤄지는 첫 조사다.

    검찰은 구속 이튿날인 지난 17일 오후 김 전 차관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김 전 차관은 변호인과 상의한 뒤 조사를 받겠다며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건설업자 윤중천씨와의 관계에 대해 '모르는 것은 아니다'고 진술을 바꾼 데 주목하고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그는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한 2013~2014년 수사 과정부터 최근 검찰 조사에서까지 '윤씨를 아예 모른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수사단은 영장실질심사 내용 등을 토대로 그의 입장과 진술 태도가 바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김 전 차관은 자신의 '모르쇠' 전략과 해외 도피성 출국 시도 등이 구속영장 발부 요인으로 이어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진전된 진술을 내놓을 경우 윤씨와 관계, 성범죄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들과의 관계 등 기본적인 사실관계부터 다시 확인하는 작업을 거칠 방침이다.

    다만 이날 윤씨와의 대질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수사단은 윤씨에게 1억3000만원 상당의 금품과 100차례가 넘는 성접대를 받고, 사업가 최모씨에게 4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김 전 차관을 구속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구속영장의 범죄 혐의로 적시하지 않은 성범죄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