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한 바람 쐬려고"…고속열차 유리창 깬 中 승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8:52:04
    "신선한 바람 쐬려고"…고속열차 유리창 깬 中 승객
    기사본문
    등록 : 2019-05-19 16:0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중국에서 열차 승객이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싶다며 고속철 유리창을 깬 사건이 발생했다. ⓒ베이징만보 홈페이지 캡처

    중국에서 열차 승객이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싶다며 고속철 유리창을 깬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전했다.

    술에 취한 30대 중국인 승객 쉬모씨는 상하이에서 출발해 베이징으로 향하던 고속열차가 기술적인 문제로 산둥성 지난역에 정차하자 출입문을 열려고 했다. 그러나 문이 열리지 않자 비상용 망치로 출입문 유리창을 수차례 때렸다.

    승객들의 신고로 승무원이 출동했고, 승무원은 곧바로 그를 제지했다. 그는 베이징에 도착하자마자 공안에 인계됐다.

    경찰은 공공기물 손괴혐의로 그를 구속했다. 중국에서는 공공기물 손괴의 경우 최고 징역 3년 형에 처할 수 있다고 SCMP는 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