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문제 진전 원하면 매파 조언 버려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2:21:02
    "트럼프, 北 문제 진전 원하면 매파 조언 버려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5-20 16:5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고 싶다면 매파의 조언에 귀를 기울이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를 운영하는 조엘 위트 스팀슨센터 수석연구원은 19일(현지시간) 미 군사안보 매체인 내셔널인터레스트(NI)에 리처드 소콜스키 카네기재단 선임연구원과 함께 기고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 형식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위트 연구원은 슈퍼 매파로 분류되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대해 "미국은 다른 나라에 자국의 의지를 강요할 수 있다는 오래된 마법적 사고를 가진"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하노이 정상회담을 앞두고 당신(트럼프 대통령)은 부분적 조치와 상호 양보를 통한 비핵화로의 단계적 접근을 수용한 것처럼 보였다"며 "하지만 볼턴의 전술을 선호하며 왜 단계적 접근을 포기했는지 당혹스럽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북미 정치관계 해빙을 위한 조처를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첫 단계로 한국전쟁 종전 공동 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 협상 시작, 두 번째 단계로 북미 외교관계 수립, 세 번째 단계로 이산가족 상봉을 포함한 북미 인적교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위트 연구원은 "앞으로 나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일련의 작은 합의를 통해 양측이 동시에 긍정적인 조처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