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튼구름
미세먼지 66

금융 전문가들 "미·중 무역분쟁, 韓 경제 최대 위험"

  • [데일리안] 입력 2019.05.21 12:00
  • 수정 2019.05.21 09:08
  • 부광우 기자

"성장세 둔화, 수출 감소 등 기업실적 부진 등 우려"

"성장세 둔화, 수출 감소 등 기업실적 부진 등 우려"

국내 금융 전문가들이 현재 우리 경제의 최대 위험 요인으로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분쟁을 꼽았다.ⓒ게티이미지뱅크국내 금융 전문가들이 현재 우리 경제의 최대 위험 요인으로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분쟁을 꼽았다.ⓒ게티이미지뱅크

국내 금융 전문가들이 현재 우리 경제의 최대 위험 요인으로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분쟁을 꼽았다.

한국은행은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상반기 시스템 리스트 서베이'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달 22일부터 이번 달 14일까지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주요 리스크 요인과 발생 가능성 등에 대해 국내 금융기관 임직원, 금융업권별 협회 및 금융‧경제 연구소 직원, 해외 금융기관 한국투자 담당자 등 총 96명의 의견을 조사한 결과다.

해당 전문가들 3명 중 2명 가량인 67%는 우리 경제가 맞닥뜨린 가장 큰 리스크로 미·중 무역분쟁을 꼽았다. 이어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66%)와 기업실적 부진(44%) 부동산시장 불확실성(44%)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아울러 미·중 무역분쟁과 수출 감소 등 기업실적 부진,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는 대체로 1년 이내에 현실화 할 수 있는 단기 리스크 요인으로, 부동산시장 불확실성과 가계부채 누증은 1~3년 사이에 발생할 수 있는 중기 위험이라고 응답했다.

또 기업실적 부진과 미·중 무역분쟁,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는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력이 비교적 큰 리스크로, 부동산시장 불확실성과 가계부채 누증은 중간 정도의 영향력을 미치는 위험이라고 평가했다.

한편,금융시스템 안정성에 영향을 미치는 충격의 발생 가능성은 하락한 가운데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대한 신뢰도도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