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 '사람이 좋다' 출연…"어머니 혈액암 투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9일 22:37:29
    김양, '사람이 좋다' 출연…"어머니 혈액암 투병"
    기사본문
    등록 : 2019-05-21 11:52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트로트계 흥부자' 김양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다. ⓒMBC

    '트로트계 흥부자' 김양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다.

    21일 MBC에 따르면 김양은 데뷔 이후 '우지마라'로 전성기를 맞았던 시절부터 공백기를 비롯해 TV조선 '미스트롯'으로 재도약을 하게 된 지금의 모습을 털어놓는다.

    2006년부터 MBC 합창단에서 활동하다 2008년 '우지마라'로 히트를 치며 트로트계 샛별로 떠오른 김양. 음악, 토크, 예능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곳에서 러브콜을 받았지만 이후 연달아 냈던 앨범의 흥행 실패로 무명 시절을 보내야 했다.

    어느새 데뷔 12년차, 최근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하여 변함없는 가창력으로 주목받았다. 모두가 웃고 있는 가운데 심사위원 석에서 눈물을 훔치는 한 사람, 냉정한 가요계에서 늘 살갑게 대했던 자매 같은 친구 장윤정이다.

    한편 누구보다 김양의 가능성을 믿고 재기를 바라는 사람도 있다. 후계자라 소개하며 자신의 곡이었던 '우지마라'를 선뜻 내어주었던 송대관. 어버이날을 맞아 그의 집을 방문한 김양과 그를 따뜻하게 반겨주는 지인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다'는 김양 노래의 가사처럼 그녀의 인생은 쉽지 않았다. 19년째 혈액암을 앓고 있는 어머니와 허리디스크로 지팡이 없이는 걷지 못하는 아버지. 그래서 김양은 부모님과 함께 살며 병원 정기 검진도 직접 챙긴다.

    부모님에게 늘 멋진 딸이고 싶었던 김양은 긴 공백기가 더욱 초조했다. 무대에 더 이상 서지 못 할 수 있다는 불안함에 한때 무대 공포증도 겪었지만 흥과 긍정적인 기운이 넘치는 가족들 덕분에 이제 모든 슬럼프를 떨쳐내고 새롭게 도약 중이다.

    데뷔 이후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김양은 전국방방곡곡 자신을 부르는 섭외 전화들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무명 시절 몸에 베였던 습관들만은 바뀌지 않았다.

    시속 100km로 달리는 차 안에서도 신들린 솜씨로 능숙하게 화장과 머리 손질을 하고, 스케줄 장소에 도착한 그는 어느새 김대진이 아닌 김양으로 변신해 관객들 앞에 설 준비를 한다.

    관객이 적은 무대일지라도 자신을 찾아준 것에 감사하며 최선을 다한다. 오랜 기다림 끝에 만난 순간인 만큼 앞으로의 시간 동안은 행복할 일만 가득하고 싶다는 김양의 힘찬 도약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본다.

    오늘 저녁 8시 55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