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그룹, 새 회장 외부영입 하반기로 밀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0:04:03
    금호아시아나그룹, 새 회장 외부영입 하반기로 밀려
    아시아나항공 매각 이슈로 우선순위서 밀려
    매각 윤곽 잡히는 하반기에나 이뤄질 전망
    기사본문
    등록 : 2019-05-22 06: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아시아나항공 매각 이슈로 우선순위서 밀려
    매각 윤곽 잡히는 하반기에나 이뤄질 전망


    ▲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옥.ⓒ데일리안 홍금표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박삼구 전 회장 사퇴로 추진될 예정이었던 외부인사 회장 영입이 지체되는 모습이다. 현재 역량을 총 집중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힌 후 하반기 중 이뤄질 전망이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현재 주력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차기 회장으로 외부 인사를 영입하는 작업은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3월 말 박삼구 전 회장이 감사보고서 사태로 금융시장에 혼란을 초래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이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당분간 위원회 체체로 그룹을 운영하되 빠른 시일 내 외부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후 지난달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결정되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매각 특별 약정을 체결하는 등 매각이 본 궤도에 오르면서 외부 인사 회장 영입은 후순으로 밀리는 모양새다.

    그룹은 연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완료한다는 방침하에 매각 주간사로 크레딧스위스(CS)증권을 선정한 뒤 현재 실사에 들어간 상황이다. 실사에 2~3개월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여 이르면 7월 말 또는 8월 중 입찰공고를 내고 인수의향서를 접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항공사가 매물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실사에 소요되는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어 일정에는 다소 변수가 있을 수 있는 상황이다.

    또 현재 유력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SK·한화·롯데 등 대기업 그룹사들이 인수 의사가 없음을 밝히면서 향후 매각 과정이 순탄치 않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외부인사를 회장으로 영입하는 것을 추진하더라도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히고 정리가 되가는 시점에 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통해 그룹을 정상화시키는 것이 우선으로 현재로서는 생각할 겨를이 없다는 것이다.

    그룹 관계자는 “현재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어 다른 일에 신경을 쓸 여력이 없다”며 “외부 회장 영입은 상대적으로 후순위일 수밖에 없는 상황”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