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vs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의 미묘한 신경전 '3가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24:07
    오신환 vs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의 미묘한 신경전 '3가지'
    의원정수 '유지' VS '확대'
    비례대표 당적정리 문제
    박지원 발언 진위여부 확대
    기사본문
    등록 : 2019-05-23 01: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의원정수 '유지' VS '확대'
    비례대표 당적정리 문제
    박지원 발언 진위 여부 확대


    ▲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오른쪽)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왼쪽)를 예방하고 있다.(자료사진)ⓒ민주평화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주요 정치현안을 놓고 충돌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국회의원 의원정수 확대 여부 △평화당과 함께하는 바른미래 소속 비례대표 의원 소속 문제 △박지원 의원 발언의 진실여부 등을 놓고 양측의 대립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의원정수, 吳 '유지' vs 柳 '확대'

    우선 오신환 원내대표는 의원정수 확대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지난해 말 여야 합의를 바탕으로 하는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안건이 현행 의원정수 300명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이를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바른정당계는 정수확대 불가 입장을 당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하자고 주장했다. 실제 하태경 의원은 22일 최고위에서 의결 안건으로 상정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의원 정수 확대를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반면 유성엽 원내대표는 의석수를 현행 300석에서 350석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여야가 합의한 현행 의원 정수를 유지한 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할 경우 호남 지역구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의원정수 확대 방안을 긍정적으로 보고 평화당에 힘을 싣고 있다. 자칫 의원정수 문제가 지도부 사퇴파와 당권파 간 갈등은 물론 당대 당 갈등까지 번질 수 있는 지점이다.

    비례대표 당적정리 문제

    평화당과 함께하는 바른미래당 소속 비례대표 의원 3인(이상돈·박주현·장정숙)의 당적 정리 문제도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 중 하나다.

    유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가 당선 인사 차 예방할 당시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는 새 정치가 아니라 추태, 구태 정치”라고 비판하며 비례대표 의원들의 당적 정리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저희 당에서 그 부분에 대해 생각이 다양하다. 잘 협의해 의견을 구해보겠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지만, 실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된 바 없다.

    당적 정리 여부는 각 당의 실익과 연계돼 있다. 평화당은 비례대표 의원을 정식 당원으로 받아들여 의석수 확대와 그에 따른 정부보조금 지원 등의 혜택을 챙기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반면 바른미래당 입장에서는 득이 될 게 없다는 판단이다.

    박지원 발언 진위여부

    박지원 의원이 주장한 이른바 손학규 대표의 ‘유승민 축출’ 발언의 진위여부도 양측의 갈등 문제로 확대될 우려가 있다. 손 대표의 실제 발언 여부에 따라 당 지도부 사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박 의원은 “손학규 대표가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유승민을 몰아내자'는 식의 얘기를 했다”고 언급했고, 손 대표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바른정당계는 이에 “손학규 대표가 이 문제에 대해 수사의뢰를 직접 하면 제일 좋다”며 결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2일 가졌다.

    아울러 지상욱 의원은 ‘유승민 추축’ 발언에 대해 “평화당 의원님들이 제게 직접 비슷한 말씀을 했다”며 “손 대표가 선거구제 개편, 의원정수 확대와 관련된 내용을 평화당, 청와대와 물밑에서 논의했다는 소문이 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 및 박 의원 뿐만 아니라 평화당으로 총구를 겨냥하는 모양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