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시너 공장 화재… 근로자 1명 부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6일 15:59:41
    경산 시너 공장 화재… 근로자 1명 부상
    시너 일부 폭발로 한때 주민 대피령
    기사본문
    등록 : 2019-05-22 16:2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22일 오전 9시40분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났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9시40분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인근 플라스틱 공장으로 옮겨붙어 2개 공장 건물 2개 동을 태워 소방서 추산 3억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 과정에서 시너 공장 근로자 한 명이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이 나자 소방차 35대와 170여명의 인력이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 플라스틱 등 가연성 물질이 타면서 발생한 유독성 연기로 소방관들이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시너가 일부 폭발하면서 단북리 일대 민가에 대피령이 발령됐지만, 다행히 불길이 민가로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은 시너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