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대구·경상도 일부 지역 폭염특보 발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24:07
    [내일날씨] 대구·경상도 일부 지역 폭염특보 발효
    수도권·호남권 등 서쪽 지역 미세먼지 '나쁨'
    기사본문
    등록 : 2019-05-22 19:3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23일 대구 등 경상도 일부 지역의 수은주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폭염 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데일리안

    23일 대구 등 경상도 일부 지역의 수은주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폭염 특보(주의보·경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23일 오전 11시 대구, 경북 영천·경산·칠곡, 경남 의령·창녕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22일 발표했다.

    기상청은 "일부 경상 내륙은 23~25일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며 "전국적으로도 낮 기온이 평년(21~27도)보다 2~8도 높은 23~34도로 덥겠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폭염 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가동된다.

    폭염 특보 발효는 올 들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15일 광주에서 올해 처음으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바 있다.

    주요 도시 23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4도, 대전 29도, 광주 29도, 대구 30도, 울산 30도, 부산 26도, 제주 28도로 예상된다.

    대구 대표 관측 지점의 23일 낮 최고기온은 30도로 예상되지만, 대구 내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비공식 기록은 33도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한편 23일 하루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 인천, 경기 남부, 충남, 호남권, 제주는 '나쁨' 수준일 전망이다. 그 밖의 지역은 '보통'으로 예측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서쪽 지역은 외국에서 유입된 미세먼지에 국내 생성된 대기오염 물질이 더해져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