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VD 구해줘’ 손흥민 인종차별 팬, 벌금형 선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24:07
    ‘DVD 구해줘’ 손흥민 인종차별 팬, 벌금형 선고
    현지 법원, 해당 팬에 약 28만원 부과
    기사본문
    등록 : 2019-05-23 08:48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손흥민(토트넘)에게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던 현지 팬이 결국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 게티이미지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에게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던 현지 팬이 결국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3일(한국시각)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카라바오컵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던 웨스트햄 팬이 벌금형을 받았다.

    해당 팬은 당시 경기를 마친 뒤 손흥민에게 다가가 “DVD를 구해줄 수 있느냐”는 발언을 했다.

    영국에서 'DVD'는 아시아계 사람을 인종차별 할 때 쓰는 말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불법으로 복사한 DVD를 길거리에서 판매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의도를 파악한 손흥민은 당시 차의 창문을 내리고 주차장을 떠났다.

    이에 웨스트햄 팬은 손흥민을 향해 욕설을 날렸다. 때 마침 다른 축구 팬이 이 장면을 찍어 인터넷에 공개하면서 사건이 일반에 알려지게 됐다.

    매체는 “법원이 인종차별 발언을 한 웨스트햄 팬에게 벌금 184파운드(약 28만원)와 소송비용 110파운드(약 16만원)를 내도록 했다”고 전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