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금융비전포럼-토론1] 서병호 "신남방 진출 쏠림 불가피…과당경쟁 우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24:07
    [2019 금융비전포럼-토론1] 서병호 "신남방 진출 쏠림 불가피…과당경쟁 우려"
    "베트남·인니 등으로 중복 진출…모니터링 강화해야"
    "현지 정보·역량 부족…문제 해소할 전담 기관 필요"
    기사본문
    등록 : 2019-05-23 11:12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베트남·인니 등으로 중복 진출…모니터링 강화해야"
    "현지 정보·역량 부족…문제 해소할 전담 기관 필요"


    ▲ 23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19 데일리안 글로벌 금융비전포럼 신남방 전략 고도화, 한국 금융의 길을 묻다'에서 ‘아세안 국가 진출 은행 및 금투업계 현지화 전략’의 주제로 진행된 종합토론에 서병호 한국금융연구원 아세안금융연구센터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서병호 한국금융연구원 아세안금융연구센터장이 신남방 지역에서의 국내 금융사들 간 경쟁에 경계의 목소리를 냈다. 금융권이 이에 따른 위험을 좀 더 세밀히 살핌과 동시에, 제대로 된 현지 정보를 제공할 전담 기관이 필요한 시점이란 조언이다.

    서 센터장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신남방 전략 고도화, 한국 금융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열린 데일리안 2019 글로벌 금융비전 포럼에서 토론자로 나와 "국내 금융사의 동남아 진출 쏠림 현상은 불가피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국내 금융사 입장에서 북미와 유럽은 너무 선진 시장이라 진출이 어렵고, 남미와 아프리카는 문화적 유사성이 없는데다 너무 멀리 떨어진 상황"이라며 "중국의 경우 거품이 꺼지기 시작하고 각종 규제와 감독으로 인해 금융업 강화 힘들며 신 북방정책 대상국들은 유목민 문화로 인해 금융의 기본인 신뢰가 부족한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 때문에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일부 국가로의 중복 진출에 따른 과당경쟁 문제는 면밀한 모니터링이 중요하다"며 "유사시에는 현지 점포들 간의 인수·합병 유도를 통해 정리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 센터장은 아세안 현지의 정보와 연구 역량이 아직 부족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이 때문에 무분별한 진출이나 사업 중도 포기가 속출하고 있다는 지적했다.

    서 센터장은 "국가별 금융 시장은 물론 규제·감독·세무·회계 등에 대한 기본 정보가 필요한데 현재는 규제나 감독에 대한 대략적 정보만 간헐적으로 제공되고 있고, 국가별 잠정적 매물에 대한 정보를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해야 적기에 M&A 가능한데 그런 정보도 부재하고 있다"며 "이런 문제들을 해소할 전담 기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 센터장은 동남아 국가들이 경제력에 비해 스마트폰 보급률이 매우 높다며 디지털 금융이 주요 틈새시장이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그는 "신기술 또는 핀테크와의 접목을 통한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의 개발을 통해 국제경쟁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인도네시아 내 라인과 KCB, 하나은행 등의 협업에서 보듯이 비금융사와 금융사의 협업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결제원 등 금융공기업의 지식공유사업 및 등과 병행한 민관협력 활성화도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