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임 가능성↑…협상력은 '글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0:12:10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임 가능성↑…협상력은 '글쎄'
    오는 30일 신임 원내사령탑 선출
    "尹, 선거제도 협상 과정 이어가야"
    비교섭단체 협상력 제한적 우려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5-25 04: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오는 30일 신임 원내사령탑 선출
    "尹, 선거제도 협상 과정 이어가야"
    비교섭단체 협상력 제한적 우려도


    ▲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의 연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정의당 차기 원내대표는 여야 4당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제도 협상을 착수해야 하는 만큼 윤 원내대표가 그동안 진행 과정을 이어가야 한다는 분위기다.

    24일 정의당에 따르면 오는 30일 당의 신임 원내대표, 다음달 차기 당대표를 각각 선출한다. 신임 당대표에 심상정 의원이 유력하다.

    차기 원내대표에는 윤 원내대표와 함께 추혜선, 김종대, 여영국 의원 등이 거론되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 추 의원은 현재 원내수석부대표와 당내 공정경제민생본부 본부장을 맡고 있고, 김 의원 또한 원내대변인과 평화로운한반도본부 본부장을 겸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창원 서산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여영국 의원은 신임 원내대표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윤 원내대표가 연임을 통해 선거제도 개혁 논의를 본격적으로 착수해야 한다는 의견이 당내에서 힘을 얻고 있다. 새로운 선거제도는 내년 총선에서 정의당의 승패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그동안 협상을 담당했던 그가 적임자라는 평가다.

    윤 원내대표는 당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와 함께 여야4당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 합의안에 협의하면서 선거제도 개혁의 기틀을 마련한 바 있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정의당이 원내 비교섭단체인 만큼 윤 원내대표가 향후 협상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데 제한적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당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제안한 공수처안에 대해 평화당과 정의당은 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전 대표를 제외하면 사실상 4명의 의원이 남는 상황에서 ‘윤 원내대표가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며 “최종 후보자 윤곽은 다음주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