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일본 미쓰이스미토모 신탁그룹과 확대 협약 체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08:03:28
    하나금융, 일본 미쓰이스미토모 신탁그룹과 확대 협약 체결
    글로벌, 디지털, 자산관리, 신탁업 등 6개 부문에서 상호협력 강화
    저성장·고령화 시대 대비한 정보 및 노하우 공유로 상호 발전 도모
    기사본문
    등록 : 2019-05-26 08: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글로벌, 디지털, 자산관리, 신탁업 등 6개 부문에서 상호협력 강화
    저성장·고령화 시대 대비한 정보 및 노하우 공유로 상호 발전 도모


    ▲ 김정태(왼쪽)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오쿠보 테츠오 스미트러스트 사장이 24일 인천 청라 하나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확대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일본 미쓰이스미토모 신탁그룹(이하 스미트러스트)과 지난 24일 인천 청라에 위치한 하나글로벌캠퍼스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오쿠보 테츠오 스미트러스트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 간 업무협력 강화를 위한 확대 협약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미쓰이스미토모 신탁그룹은 90여년의 역사를 지닌 일본 최대 신탁은행인 미쓰이스미토모 신탁은행을 비롯해 자산운용, 투자금융 등 다양한 금융업무를 영위하고 있는 총자산 70조엔 규모의 일본 내 4대 금융그룹으로, 특히 신탁과 부동산 분야에서 일본 내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보유하고 있다.

    하나금융과 스미트러스트는 2014년 업무제휴를 체결한 이래 투자금융과 신탁업 분야 등에서 다양한 협력을 지속해 오고 있으며, 이번 업무제휴 확대를 통해 한·일 금융 산업 발전과 양사의 공동 발전을 도모하는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제휴 확대는 양 그룹의 업무제휴 체결 5년차를 맞아 그 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신뢰를 재확인함과 동시에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양 그룹간의 긴밀한 협력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커진 데에 따라 이뤄졌다.

    이날 양 그룹은 ▲글로벌 ▲디지털 ▲자산관리 ▲신탁업 ▲인재교류 ▲신규 사업 발굴 협력 등 6개 부문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하나금융에서는 KEB하나은행과 하나금융투자를 비롯한 주요 관계사가 참여할 계획이다.

    우선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해 글로벌 진출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인프라 및 항공기 금융 등 공동투자 발굴을 통한 글로벌 투자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이를 위해 하나금융그룹과 스미트러스트가 가진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 글로벌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했다.

    미래혁신 금융을 위해서는 디지털 부문 협력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 4월 대만에서 국내 최초로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국내 선두권의 디지털 기술을 보유한 하나금융은 이번 협력을 통해 글로벌 결제서비스인 GLN서비스의 일본 진출과 글로벌 교두보 확보를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다.

    또 저성장·고령화 시대를 대비한 자산관리 노하우와 투자상품 협력을 통해 우리 국민의 재산증식에 기여할 목적으로 신상품 도입, 상품전략 협력 등의 자산관리 부문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아울러 우리나라보다 먼저 고령화 사회를 겪은 일본에서 최고 수준의 신탁 운용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스미트러스트의 신탁 노하우와 정보 공유를 통해 신탁 관련 신규 상품 개발에 협력하고 상속, 증여 등 국내의 다양한 금융수요를 충족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 그룹은 우수 인재의 상호 파견을 통해 인재 교류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하나금융그룹이 지난 4일 청라에 오픈한 하나글로벌캠퍼스를 활용, 글로벌 연수와 네트워킹이 이루어질 계획이며, 디지털과 자산관리, 투자금융 부문 등에서 금융인력 양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밖에 하나금융과 스미트러스트는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 속에서 사업발굴기회의 공동 발굴과 해외 손님에 대한 금융서비스 제공에도 협력키로 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 정보 교류 협력의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김 회장은 "이번 업무제휴 확대는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서로가 가진 금융 노하우와 글로벌 경험 공유를 통해 한·일 금융협업의 모범사례를 정착시키고 양국의 금융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상호 협업 강화를 통해 민간금융 차원에서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쿠보 사장은 "하나금융의 최첨단 통합데이터센터와 하나글로벌캠퍼스의 웅장한 모습이 인상 깊다"며 "이 곳 청라에 구축 중인 하나드림타운을 통해 글로벌 넘버원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하나금융그룹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