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수상…한국 영화 최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6일 21:01:43
    봉준호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수상…한국 영화 최초
    한국영화 최초의 쾌거
    "배우들에게 감사"
    기사본문
    등록 : 2019-05-26 08:14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5일(현지시간) 한국 영화 사상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CJ엔터테인먼트

    한국영화 최초의 쾌거
    "배우들에게 감사"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25일(현지시간) 한국 영화 사상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는 건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네치아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7년 만이다. 칸 영화제에서 본상을 받기는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은 뒤 9년 만이다.

    '기생충'은 올해 칸 영화제에 초청된 쿠엔틴 타란티노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장 피에르·뤼크 다르덴의 '영 아메드',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페인 앤 글로리', 셀린 시아마의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 등 21개 작품 가운데 최고 작품상을 받았다.

    봉 감독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으로 호명되자 환한 웃음을 짓고 무대에 올랐다.

    봉 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며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해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배우들께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봉 감독은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 송강호의 소감을 듣고 싶다"고 말하며 송강호를 바라봤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그린 '가족 희비극'이다. 영화 상영 후에는 호평이 쏟아졌다.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께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전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그린 '가족 희비극'이다. 영화 상영 후에는 호평이 쏟아져 수상이 점쳐졌다.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시상식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생충'에 대해 "재밌고 유머러스하며 따뜻한 영화"라고 평가했다.

    전반적인 수상작 선정에 대해선 "정치적이거나 사회적인 이유로 수상작을 결정하지 않는다. 감독이 누구이고 어느 나라 영화인지도 중요하지 않다"며 "영화 그 자체로만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칸 영화제는 지난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에 이어 올해 '기생충'에 황금종려상을 안김으로써 2년 연속 아시아 영화에 최고상을 줬다.

    한편 이날 심사위원대상은 마티 디옵('아틀란틱스')에게 돌아갔으며, 심사위원상은 라즈 리('레 미제라블'), 클레버 멘돈사 필로('바쿠라우')가 공동 수상했다. 남우주연상은 안토니오 반데라스('페인 앤 글로리'), 여우주연상은 에밀리 비샴('리틀 조'), 감독상은 장 피에르·뤼크 다르덴('영 아메드'), 각본상은 셀린 시아마('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가 각각 받았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