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피, 땀, 눈물…'손세이셔널' 4%대 시청률 출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6일 21:01:43
    손흥민의 피, 땀, 눈물…'손세이셔널' 4%대 시청률 출발
    기사본문
    등록 : 2019-05-26 08:34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이 축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샀다.방송 캡처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이 축구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샀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한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 1회는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4.2%(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최고 5.5%를 기록했다. 타깃 시청률(남녀 2049세)은 평균 2.3%, 최고 3%로 나타났다.

    방송에서는 손흥민의 런던 라이프가 공개됐다. "집에서 하는 게 아무것도 없다"라는 멘트로 시작한 '손세이셔널'은 손흥민의 일상뿐만 아니라 축구 레전드들의 이야기, 지금의 손흥민이 있기까지 함께 땀흘린 아버지 손웅정의 이야기로 이어졌다.

    지나가는 손흥민을 알아보는 현지 팬들은 사진 요청과 사인 요청으로 줄을 이었고, 손흥민은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팬들에게 화답했다.

    프리미어리그 축구팀 아스널의 레전드 티에리 앙리가 영국으로 날아와 손흥민과 게임을 즐기는 모습은 축구 팬들의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동네 작은 연습장에서 펼쳐진 짧은 게임이었지만 과거와 현재 두 레전드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흥미를 자아냈다.

    앙리는 "손흥민은 다방면에 능한 선수다. 나는 3년 전부터 그가 가장 잘 뛰는 선수라고 말했고 지금도 변함없다"라고 말하며 손흥민의 실력을 인정했다.

    연예계 절친 배우 박서준의 등장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흥민이 뛴 경기를 직관한 박서준은 함께 저녁식사를 하며 진솔한 이야기들을 주고받았다. 손흥민은 경기장에서의 열정, 경기가 끝난 후의 묘한 느낌까지 이야기하며 월드클래스 선수의 고민과 어려움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솔직히 힘든데도 표현 안 할 때가 있다"라고 밝힌 손흥민의 말에서 치열한 프리미어리거의 삶을 위해 노력하는 손흥민의 가치관을 엿볼 수 있었다.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 2회는 7일 오후 11시 방송될 예정이며 이후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