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예상못한 ‘제3인터넷은행’ 전원 탈락…메기는 어디로 가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09:19:23
    누구도 예상못한 ‘제3인터넷은행’ 전원 탈락…메기는 어디로 가나
    금융위, 키움·토스뱅크 등 예비인가 신청 불허"
    인가 심사, 혁신성과 안정성…균형 있게 평가"
    기사본문
    등록 : 2019-05-26 20:26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금융위원회

    금융혁신의 선두에 서겠다며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장을 낸 키움과 토스뱅크(가칭)가 금융당국 예비심사 문턱에서 끝내 좌절했다. 금융당국이 올 하반기 신규인가를 재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지만 후보군들의 획기적인 개선책 마련이 없는 한 그 누구도 향후 추가인가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26일 금융위원회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등 2개 신청자의 사업계획을 평가한 결과 두 신청자 모두에 대해 추가 인터넷전문은행 운영자로 부적합 판단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서류 미비로 반려된 애니밴드스마트은행(가칭)을 포함해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한 후보군 전원이 중도 탈락한 것이다.

    앞서 사업계획 타당성 등을 평가하기 위해 각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가 2박3일간의 일정으로 심사에 나섰으나 키움뱅크의 경우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측면에서, 토스뱅크는 출자능력을 포함한 지배주주 적합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감원은 이같은 외평위 의견과 동일한 금융위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평위의 의견을 받아들이긴 했으나 이번 결과에 대해 금융당국 또한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당초 예고와 달리 이날 직접 브리핑에 나선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후보군 2곳이 모두 불허될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당혹스럽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정부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불허 결정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심사위원들을 설득하는데 상당히 미흡했다는 것”이라며 후보군들의 준비 미흡을 지적했다.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 후보군들에게 미흡한 부분을 보완할 시간적 여유를 준 뒤 올 3분기 중 신규 인가 재추진에 나서겠다는 방침이지만 과연 금융당국의 청사진대로 진행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키움뱅크가 금융당국 문턱을 넘기 위해서는 혁신성 강화를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토스뱅크의 경우 자본력을 갖춘 파트너가 절실하지만 일단 3분기까지 이같은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실제로 이번 결과에 대해 키움증권은 "예비인가 결과를 존중한다"면서 "내부 논의를 거쳐 향후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의 재추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스 측도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면서도 향후 재추진 여부에 대해서는 사뭇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특히 1세대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부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새롭게 도전할 후보군이 있을지도 의문으로 꼽힌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혁신성과 자금력을 두루 갖춘 대형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은 연초부터 '인터넷은행에는 관심이 없다’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면서 “사뭇 깐깐해진 금융당국 눈높이에 걸맞는 후보군이 과연 올 하반기에 등장할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