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순한국형 쌀맥주’ 개발…“출시 전 호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21:02:00
    농진청, ‘순한국형 쌀맥주’ 개발…“출시 전 호평”
    쌀 소비확대에 기여…2000톤가량 소비 효과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9-06-04 11:28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쌀 소비확대에 기여…2000톤가량 소비 효과 기대

    ▲ 수제 맥주 시음 ⓒ농진청

    농촌진흥청이 맥주의 주원료로 사용하던 외국산 맥아 대신 우리 쌀을 넣은 ‘쌀맥주’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쌀맥주는 우리 품종 쌀을 30%∼40% 넣은 것으로, 서울벤처대학교대학원, 산업체(바네하임, 국순당)와 공동연구를 통해 제품화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쌀맥주 제품화를 위해 먼저 우리 쌀 품종을 선발하고 전분의 당화율(포도당, 맥아당 등 분해과정)을 높이는 공정을 확립했으며, 원료로는 ‘설갱’, ‘한가루’ 등 연질미와 ‘도담쌀’, ‘큰품’, ‘흑진주’ 등 기능성 품종이 선정됐다.

    이 중 ‘설갱’과 ‘도담쌀’ 은 산업체와 지역 농가가 계약 재배를 통해 쌀맥주를 생산하고 있다.

    또한 쌀의 당화를 돕는 액화과정을 추가해 고유의 향과 부드러움을 더해 맥주 본래의 맛을 살렸다는 농진청의 설명이다.

    아울러 이 같이 개발된 우리 쌀 맥주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로 출시 전부터 국내외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품종 ‘도담쌀’ 30%를 넣은 맥주는 세계 3대 맥주대회로 꼽히는 ‘호주국제맥주대회’에서 올해 은메달을 수상했으며, 매번 제조된 맥주마다 국내에서 인기리에 판매되며 맥주애호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설갱’ 품종 40%를 넣어 만든 쌀맥주도 이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소비자 111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 결과, ‘풍미가 깊고 부드러우며 깔끔해 가장 맛있다’는 평을 받았다.

    앞서 작년에 기술 이전을 받은 업체에서 판매하고 있는 쌀맥주(설갱 40% 첨가)도 풍미를 살린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이라는 평이다.

    농진청은 이를 통해 쌀 맥주 원료를 우리 쌀로 대체할 경우, 쌀 소비 증가는 물론 농가의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국내 수제맥주 시장 규모는 633억 원에 이르며, 최근 3년간 41% 성장했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연간 국내 시장에서 쓰이는 맥아는 약 5000톤인데, 이를 우리 쌀 40%로 대체하면 2000톤가량의 소비 효과가 예상된다는 계산이다.

    또한 품질 좋은 맥주 전용 쌀을 생산하기 위해 산업체와 농가의 계약 재배 확대로 국산 원료 100%의 ‘순 한국형 맥주’를 개발함으로써 우리 맥주의 경쟁력도 높일 계획이다.

    김두호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원장은 “차별화된 쌀맥주 개발로 쌀의 용도를 다양화했다는데 의미가 있는 연구”라면서 “맥주 원료를 국산화해 쌀 소비 확대와 함께 농가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