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기 맞은' 5월 분양 시장…청약자수 4월 대비 70% 이상 증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04:29:28
    '성수기 맞은' 5월 분양 시장…청약자수 4월 대비 70% 이상 증가
    광주·대구 도심 분양단지 여전히 ‘핫’, 부산과 양산 분양시장에 온기 솔솔
    식지않은 세종 청약열기…3200가구 동시 분양 속 우수한 청약성적 기록
    기사본문
    등록 : 2019-06-08 06:00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광주·대구 도심 분양단지 여전히 ‘핫’, 부산과 양산 분양시장에 온기 솔솔
    식지않은 세종 청약열기…3200가구 동시 분양 속 우수한 청약성적 기록


    ▲ 5월 평균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리스트. ⓒ리얼투데이

    지난 5월 분양 시장은 광주와 대구 등 지방 대도시 분양 시장이 강세를 보였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방의 비규제지역이 주목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세종시 분양 등 전국적으로 관심이 높은 알짜 단지들이 공급되면서 전국적으로 청약자수도 대폭 증가했다.

    8일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5월 전국에서 1만6091가구(임대•뉴스테이 제외)가 일반에 공급됐으며 총 청약자수 22만4509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4월 일반 공급수(1만1956가구)와 총 청약자수(13만4439명)대비 각각 35%, 67%가 늘어난 수치다.

    평균 청약경쟁률은 전국 13.95대 1을 기록해 4월(11.24대 1)보다 높아졌다. 지역별로 상세하게 살펴보면, 광주가 56대 1로 가장 높았고 세종이 40.4대 1, 대구가 30.77대 1, 서울 23.37대 1, 전북 16.78대 1 순이었다.

    지방 분양시장이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광주와 대구 분양시장은 뜨거운 모습이다. 이들 지역은 청약·대출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비규제지역이자 노후아파트의 비율이 높다는 점에서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세종 지역 또한 7년여만에 동시 분양을 단행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한층 달아오른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동시 분양한 단지들은 민간참여 공공분양 단지로 분양가가 주변시세보다 저렴하고, 교통망 확충과 인구유입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삼정건설이 경기 화성시 동탄2지구 업무복합용지 1BL에 공급한 ‘동탄역 삼정그린코아 더베스트’는 동탄 광역비즈니스 콤플렉스에 위치한 SRT 동탄역∙GTX-A 동탄역(예정) 역세권 단지로 주거와 교통 편리성에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방에서는 인프라가 풍부한 도심 분양 단지가 각광받았다. HDC현대산업개발이 광주 서구 화정동 일대에 분양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1•2단지’는 광주 지하철 1호선 화정역이 도보권에 있으며 인근으로 다양한 생활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수요자의 눈길을 끌었다.

    아이에스동서가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공급한 ‘수성범어 W’는 범어역 초역세권에 수성학군을 이용할 수 있는 희소성 높은 중소형 아파트라는 점에서 관심이 높았다

    한편 상반기 마지막 달인 6월에는 전국 곳곳에 분양을 앞두고 있는 만큼 많은 실수요자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와 공공택지구인 과천지식정보타운 첫 분양단지가 공급된다.

    삼성물산이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래미안 라클래시’ 679가구를 분양한다. GS건설은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 과천지식정보타운지구 S9블록에 ‘과천제이드자이’ 647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청약열기가 뜨거운 대도시 도심에서도 분양이 이어진다. 대우건설이 대전 중구 중촌동 일대에 하천과 공원이 아우러져 쾌적한 주거여건을 갖춘 ‘중촌 푸르지오 센터파크’를 선보인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대구 수성구 황금동에 ‘힐스테이트 황금 센트럴’을 공급할 계획이다.

    5월에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세종에서도 후속 분양이 이어진다. 코오롱글로벌과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분양하는 '세종 하늘채 센트레빌'은 4-2생활권 마지막 민간참여 공공분양이어서 많은 수요자들의 눈길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