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멕시코 협정 성공적...미국산 농산물 구매 늘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22:09:32
    트럼프 "멕시코 협정 성공적...미국산 농산물 구매 늘 것"
    “과테말라 국경에 군인 6000명 배치”
    오브라도르 "우리 경제 반하는 사람 용납할 수 없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6-09 14:23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순방을 마치고 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사우스론(남쪽 뜰)에 도착, 기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과테말라 국경에 군인 6000명 배치”
    오브라도르 "우리 경제 반하는 사람 용납할 수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멕시코와 타결한 불법 이민방지·관세 협상과 관련, 양국 모두에게 성공적인 협정이 될 것이며 미국산 농산물 구매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전날 이른 합의에 대해 "멕시코는 매우 열심히 노력할 것이고, 만약 그들이 그렇게 한다면 이것은 미국과 멕시코 모두에 매우 성공적인 협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른 트윗에서 "멕시코는 우리의 위대한 애국자 농민들로부터 대량의 농산물 구매를 즉시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윗을 통해 "현재 멕시코가 자국 남부 과테말라 국경에 군인을 거의 배치하지 않았지만, 이곳에 군인 6000명을 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멕시코는 미국과 협상 타결 후 미국으로 향하는 중미 이민자의 유입을 억제하기 위해 10일부터 남부 과테말라 국경 지역에 국가방위군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을 향해 "초조한 낸시(펠로시)와 하원 민주당은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있다"며 "아마도 그들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무역협정인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하는 멋지고 인기 있는 새로운 무역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앞장설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멕시코에 대한 관세부과는 NAFTA를 대체할 새 북미 다자무역협정인 USMCA 비준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이번 협상 타결로 USMCA 비준 절차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윗을 통해 "멕시코와의 새로운 협상에 대해 모두가 매우 흥분했다"며 자찬했다.

    하지만 펠로시 의장은 "미국의 우방이자 이웃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무모하게 위협해 세계에서 미국의 탁월한 리더십 역할을 약화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멕시코와 의미 있는 방법으로 협력하기 위해 훨씬 많이 노력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미국과 접경한 티후아나에서 열린 '미국과의 우호 유지를 위한 국민 대단결 집회'에 참석해 이번 협상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우리 경제에 반하는 사람은 누구든 용납할 수 없다"며 "부당한 불균형을 만들거나 우리 정부에 적합하지 않거나 우리나라를 굴욕적이게 한다면 더욱 그러하다"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말한 미국산 농산물 구매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미래에 갈등이 발생할 경우 더 강경한 노선을 택할 수밖에 없음을 암시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보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