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야당 조롱하는 靑…국회 정상화 재 뿌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8:52:04
    나경원 "야당 조롱하는 靑…국회 정상화 재 뿌려"
    "노영민 취임 후 전화조차 한 적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6-13 10:3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 13일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이 개최한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여야가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치열하게 논의하고 있지만 청와대가 연일 야당을 조롱하고 압박하면서 재를 뿌리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순방하는 틈에 정무수석과 정무비서관이 정치 전면에 서서 연일 국회를 농락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취임한 이후 노 실장으로부터 전화조차 받아본 적이 없다"며 "강기정 청와대 정무실장의 경우 전날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가 기다리다 못해 전화했더니 답변 준다면서 오늘 아침에서야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야당을 압박하면서도 물밑대화를 하거나 설득하려는 노력은 전혀 안 하고 있다"며 "국회를 복원하는 건 신뢰의 벽돌을 한 장 한 장 쌓아올리는 것인데 (청와대가) 이런 식으로 하면 어떻게 국회를 여느냐"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