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대우조선 현장실사에 최선…늦어져도 인수 지장 없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22:09:32
    현대重 "대우조선 현장실사에 최선…늦어져도 인수 지장 없어"
    "현장실사 필수조건 아냐"…서류실사로 마무리 가능성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6-13 10:41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12일 오전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 진입을 막기 위해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 옥포조선소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가 매각을 반대하는 대우조선 노조(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의 저지로 계속해서 무산되고 있다. 예정 기한인 14일까지 실사 성사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회사측은 인수 절차가 종료되기 전까지 현장실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지만, 필수조건은 아니기 때문에 노조가 계속해서 실사를 저지한다고 해서 인수에 지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 현장실사 없이 서류실사로만 마무리 지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조영철 현대중공업 부사장(CFO)과 강영 전무 등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 10여명은 지난 12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 옥포조선소를 찾아 정문을 봉쇄 중인 대우조선 노조와 대화를 시도했으나 무산됐다.

    실사단은 대우조선 임원진, 산업은행과 함께 옥포조선소 인근 호텔에서 4자 간담회를 하자고 노조에 제안했으나, 노조는 ‘매각철회가 없으면 만날 이유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결국 실사단은 박두선 옥포조선소장, 최용석 지원본부장 등 대우조선 경영진과 간담회만 하고 발길을 돌렸다.

    실사단은 지난 3일에도 옥포조선소 현장실사를 위해 야드에 진입하려다 노조의 저지로 무산된 바 있다. 이번의 경우 야드 진입 시도는 없었다.

    현대중공업은 옥포조선소 현장실사 기간을 지난 3일부터 14일까지 2주간으로 정했으나, 대우조선 노조가 조선소 출입구 6곳을 24시간 봉쇄하고 있어 기한 내 실사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은 기존에 설정한 현장실사 기한은 큰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실사 기한은 산업은행이랑 협의 하에 충분히 유동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것이고, 14일을 넘긴다고 해서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14일 이후에도 별도로 기한을 두지 않고 현장실사를 시도한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인수 절차가 종료되기 전까지 현장실사를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대우조선 노조가 계속해서 저지할 경우 현장실사를 건너뛸 가능성도 점쳐진다. 노조가 매각을 철회하지 않으면 봉쇄를 풀지 않겠다고 버티는 상황에서 현장실사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인수 과정에서 현장실사가 핵심절차이긴 하지만 필수조건은 아니다”면서 “원매자가 서류실사만으로 충분한 검증이 됐다고 판단한다면 현장실사를 생략할 수도 있다. 현장실사를 막는다고 딜이 무산되진 않는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