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손 복귀' 안된다" 한국당내 반발 여론 '비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4일 21:24:07
    "'빈손 복귀' 안된다" 한국당내 반발 여론 '비등'
    박맹우 "패스트트랙은 망국법, 흔들려서는 안돼
    법안 폐기 담보 없이 '국회 복귀' 동의 안 된다"
    초·재선 모임 '통합과 전진'서도 같은 뜻 모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6-13 15:0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박맹우 "패스트트랙은 망국법, 흔들려서는 안돼
    법안 폐기 담보 없이 '국회 복귀' 동의 안 된다"
    초·재선 모임 '통합과 전진'서도 같은 뜻 모아


    ▲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은 13일 오전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 '통합과 전진'에서, 공직선거법 패스트트랙 철회에 대한 담보 없이 빈손으로 국회에 등원하는 것은 안 된다고 주장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국회 복귀'를 주장하자 '빈손 복귀'에 반발하며 황교안·나경원 지도부에 힘을 싣는 목소리도 함께 커지고 있다.

    박맹우 의원은 13일 오전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 '통합과 전진' 모두발언에서 "우리 당 안에서도 '국회 정상화' 주장이 일부 있는 것 같다"면서도 "패스트트랙 법안은 망국의 법안이며 영원히 우리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제도인데, 이를 저지하는 투쟁까지 해놓고서 흔들려서는 안 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패스트트랙 법안 폐기에 대한 담보 없이 '국회 정상화'에 동의해서는 안 된다"며 "이것은 당의 문제를 떠나서 국가의 명운에 관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원내대표 경선 이후, 당내 의원단 여론을 주도하고 있는 '통합과 전진'에서 초·재선 의원들의 공개적인 목소리가 분출된 것은 의미심장하다는 지적이다.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 회의에서도 '통합과 전진' 소속 초·재선 의원들은 최소한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와 유감의 표명, 공직선거법 합의 처리 확약 없이 '빈손 복귀'는 결코 있을 수 없다는데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맹우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선거법은 비단 우리 당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의 명운이 걸린 문제이며 돌이킬 수 없는 민주화의 포기"라며 "우리 '통합과 전진' 의원들이 모두 그렇게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달랜다면서도 '미안하다'는 말조차 못하겠다고 하지 않느냐"며 "공당이 아무런 대책도 없이 '빈손 복귀'를 한다면 우리 2000만 지지자들이 어떻게 보겠느냐"고 반문했다.

    지역구 일각에서 시민들이 '국회 복귀'를 압박하고 있다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지지층의 여론은 다르다고 일축했다.

    박 의원은 "내가 방금 지역에 있다가 올라왔다. 지역에서는 다들 '그것(선거법)을 양보하면 안 된다'고 한다"며 "지역에서는 '택도 없다. 그거 하면 큰일난다'는 말씀들을 다들 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일부의 '국회 정상화' 주장의 당·부당은 차치하고서라도,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국회 복귀를 촉구한 것이 결과적으로 지도부에 정치적 부담을 주게 된 것을 비판하는 분위기도 있다.

    박 의원이 이날 '(빈손 복귀 반대 말씀은) 비공개에서 하시라'는 만류에도 "공개적으로 말하겠다"고 작심한 것도, '국회 정상화'를 주장하는 목소리는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나온 상황에서 자신도 공개적으로 반박할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 의원은 "지역구에 (국회 등원을 촉구하는) 그런 이야기가 있더라도 우리끼리 우리 안에서 '이런 이야기도 있는데 어떠냐'고 했어야 했다"며 "공개로 페이스북에 띄워버린다는 게 말이 되느냐. 그에 대해서는 질타가 많다"고 전했다.

    또 다른 한국당 재선 의원은 "일단 '국회 정상화'라는 용어 자체가 불만"이라며 "현재의 파행을 만든 것은 전적으로 집권 세력의 책임인데, 마치 지금의 상황이 뭔가 '비정상'인 것처럼 섣부른 복귀를 압박하는 프레임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