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스테이트 3연패 실패, 토론토 첫 우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00:25:34
    골든스테이트 3연패 실패, 토론토 첫 우승
    기사본문
    등록 : 2019-06-14 15:13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파이널 MVP는 토론토의 첫 우승을 이끈 카와이 레너드에게 돌아갔다. ⓒ 게티이미지

    골든스테이트가 스테픈 커리 한 명으로는 우승까지 무리였다.

    토론토 랩터스는 14일(한국시각),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NBA 파이널’ 골든스테이트와의 원정 6차전서 114-1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론토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창단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1995년 팀 창단한 토론토는 이번 파이널 진출이 구단 역사상 처음이다. 또한 NBA 파이널 역사상 미국 외 연고팀의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불어 캐나다 토론토 연고지에서의 우승은 1993년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에서의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후 26년만이기도 하다.

    MVP는 골든스테이트의 쓰리핏(3연패)을 저지한 카와이 레너드에게 돌아갔다. 레너드는 이번 6차전에서 2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레너드는 샌안토니오 시절이던 2014년에도 파이널 MVP에 등극한 바 있다. 당시에도 레너드는 르브론 제임스가 이끌던 마이애미의 3연패를 저지했다.

    반면, 골든스테이트는 주전 포워드 케빈 듀란트의 공백이 너무 컸다. 듀란트는 지난 5차전에서 부상 투혼을 펼쳤으나 아킬레스건 파열로 경기장을 떠났고 다음 시즌도 복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여기에 이번 6차전에서는 커리와 함께 공격을 책임진 클레이 톰슨마저 부상으로 교체되는 대형 악제가 발생했고 결국 시리즈 전적을 뒤집는데 실패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