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만취여성, 병원 이송 도중 119구급대원 목 조르며 폭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4:42:35
    30대 만취여성, 병원 이송 도중 119구급대원 목 조르며 폭행
    손 뿌리치던 소방사 부상당해 병원 치료...조만간 소환 조사
    기사본문
    등록 : 2019-06-15 16:4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손 뿌리치던 소방사 부상당해 병원 치료...조만간 소환 조사

    30대 만취여성이 자신을 병원으로 이송하던 119구급대원의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15일 전북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7분쯤 '술 취한 여성이 길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소방사 등 2명은 신고 장소인 전주시 완산구 평화동으로 출동해 술에 취해 도로에 앉아 있던 B(34)씨를 구급차에 태워 병원으로 향했다.

    이때 B씨는 자신의 몸 상태를 확인하던 A소방사의 목을 두 손으로 졸랐다. 이 과정에서 B씨 손을 뿌리치던 A소방사가 허리에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 특별사법경찰은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은 B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