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
맑음
미세먼지 23

文대통령 "북미정상회담 전 실무협상 먼저 열려야"

  • [데일리안] 입력 2019.06.15 20:33
  • 수정 2019.06.16 06:15
  • 이충재 기자

한‧스웨덴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서 "남북 다양한 경로로 소통"

한‧스웨덴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서 "남북 다양한 경로로 소통"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며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위해선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며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위해선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북미 정상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를 표명하면서 대화 의지를 밝히고 있다"며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위해선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실무협상을 토대로 양 정상 간 회담이 이뤄져야 하노이 2차 정상회담처럼 합의하지 못하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하노이 노딜'의 원인으로 꼽힌 톱다운 방식에 의존한 협상을 지양하고, 사전에 북미 간 실무 단위의 충분한 의견 조율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후 남북 간 접촉'에 대한 질문에 "지금 남북 간에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과거 정부에서 군사적 핫라인까지 포함한 모든 연락망이 단절된 적이 있었지만, 우리 정부 들어서 남북대화가 재개된 이후에는 남북 간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항상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스웨덴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고, 뢰벤 총리는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