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구미국가3산단서 불…공장 2채 태워 12억여원 피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23:48:36
    칠곡 구미국가3산단서 불…공장 2채 태워 12억여원 피해
    기사본문
    등록 : 2019-06-16 11:3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지난 15일 오후 8시 9분께 경북 칠곡군 석적읍 중리 구미국가산업3단지 내 한 공장에서 불이 나 12억5000만원(소방서 추산) 재산 피해가 났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불로 공장 2채(1950㎡)와 내부 기자재 등이 전소됐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33대, 포크레인 2대와 진압대원 및 의용소방대원 280여명을 투입해 3시간여 만에 진화했다.

    불이 난 곳은 이어폰 완제품 검수 공장으로, 각종 기자재가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 관계자는 "불이 주변 공장으로 확산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 주력해 피해를 최소화했다"며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