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내륙권 중장기 발전정책 심포지엄’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13:05:47
    ‘해안‧내륙권 중장기 발전정책 심포지엄’ 개최
    민간투자 촉진방안‧연계협력형사업 추진 등 광역적 발전방안 모색
    기사본문
    등록 : 2019-06-18 11: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국토교통부는 오는 19일 대전시 유성 인터시티 호텔에서 ‘해안 및 내륙권 중장기 발전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해안내륙발전법의 유효기간 연장에 맞춰 특별법 취지 실현을 위한 중장기 발전정책방향을 논의하고,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사업의 추진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연계협력형사업 추진과 민간투자 촉진 등 효과적인 수행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해안내륙발전법 제정과 발전정책 추진경과 설명, 발전종합계획수립 추진현황, 남해안 발전거점 조성사업 및 권역별 연계협력형 지역계획 수립방향, 해안내륙 발전정책의 성과와 한계, 향후 개선과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중소형 관광휴양시설 사업 수요에 맞는 투자자 유치로 기회를 창출하고, 국공유지의 민간자본에 의한 개발 추진 시 인허가 단계 에서 부처 간 사전 합의 등 공공의 역할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충북 옥천, 영동, 보은, 괴산 등 4개군의 고령화율(30%초과)이 높아 인구소멸, 산업위축 등 소멸위기에 처해 있는 지역사회가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으로 충북 백두대간권 휴양관광벨트 및 휴양관광거점 구축 등 지자체 연계협력을 기반으로 한 광역적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심도 있게 논의하게 된다.

    특히 주요 이슈에 대한 관계전문가와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해 발전계획 및 발전정책 수립에 반영하도록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박대순 국토부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기획단 기획관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해안내륙권 발전정책에 대한 지혜를 모아 향후 추진방안을 정립하는 한편, 연계협력형 지역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고 민간투자 활성화를 통해 해안내륙권이 새로운 경제권을 형성하고 국제 관광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