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내년도 최저임금 최소한 동결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06:44:20
    中企 “내년도 최저임금 최소한 동결해야”
    2020년 적용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 입장 발표
    기사본문
    등록 : 2019-06-18 11:00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2020년 적용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 입장 발표

    ▲ ⓒ중소기업중앙회


    중기업계는 지난 2년간 급격한 인상으로 중소기업은 인건비 부담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중복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은 기업의 지불능력과 노동생산성을 반드시 감안해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5개 중소기업 단체는 18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적용 최저임금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중기업계는 “최저임금 결정기준에 기업지불능력과 경제상황을 포함시키고, 영세·소상공인 업종과 규모를 반영한 구분 적용이 현실화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입장발표의 배경으로 중기업계는 “소득대비 최저임금 수준은 OECD 국가 중 4위임에도 불구하고 노동생산성은 OECD 29위로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영세 중소기업의 80.9%가 인하 또는 동결을 호소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중기중앙회는 영세 중소기업 35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최저임금 영향도 조사를 함께 발표했다.

    경영애로 중 최저임금 인상이 유발한 어려움의 정도는 지난 2년간 40.2% 증가했다고 응답했으며, 2년 전과 비교 시 고용은 10.2% 감소, 영업이익은 19.4% 감소했다고 답변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