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여개 학교 비정규직, 7월3일 '총파업' 예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07:07:49
    2000여개 학교 비정규직, 7월3일 '총파업' 예고
    기사본문
    등록 : 2019-06-18 17:5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달 3일부터 3일 이상 전국 2000여개 학교에서 총파업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학교 급식실, 돌봄교실 등에서 일하는 종사자와 청소부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7월 총파업에 나선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달 3일부터 3일 이상 전국 2000여개 학교에서 총파업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연대회의가 지난달 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진행한 투표(투표율 78.5%)에서 조합원 89.4%가 파업에 찬성한 결과다.

    연대회의는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학교는 비정규직 백화점"이라며 "정부와 교육감이 정규직화를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내걸었던 노동존중,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규직 80% 수준의 공정임금제 실시 등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총파업 투쟁을 결의한 이유를 밝혔다.

    특히 현재 정규직의 60~70% 수준인 임금 수준을 80% 수준까지 인상하기 위해 전 직종의 기본급 6.24% 인상, 근속수당과 복리후생비 현실화 등을 촉구했다.

    전국적으로 통일된 예산·정원 배정기준이 마련되도록 교육공무직법을 제정할 것도 함께 요구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